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일본서 강용석 만난 거 맞다고! 왜 또?” 도도맘 디스패치 항변

“일본서 강용석 만난 거 맞다고! 왜 또?” 도도맘 디스패치 항변 기사의 사진
강용석 변호사 불륜 스캔들 주인공인 유명 파워블로거 ‘도도맘’ 김미나씨가 과거 두 사람의 일본 여행 행적을 추적 보도한 디스패치 주장을 반박했다.

도도맘은 4일 채널A ‘직언직설’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지난해 6월 19일 일본에 도착하자마자 점심은 M호텔 일식당에서 간단히 먹었다”며 “저녁을 괜찮은 데로 예약해 (강용석과) 각자 헤어졌다가 그 식당에서 다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프랑스 코스 메뉴를 시켰는데 3시간 정도 걸리는 거였다”며 “강용석 변호사는 다른 분을 만나러 간다고 시간이 안 될 것 같다고 해서 ‘언니랑 둘이 식사하시라’ 하고 잠깐 앉아있다 갔다”고 전했다.

도도맘은 “계산은 확실히 제가 했다”며 “본인 확인은 하지 않았다. 여권을 내라거나 그런 건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분명 제가 일정 조율해서 여행 갔고 (현지에서 강용석을) 만난 거 맞다고 했는데 마치 왜 아닌 것처럼 (보도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저녁 한 번 먹은 거나 점심 한 번 더 먹은 게 무슨 차이가 있다고 제가 그렇게까지 얘기하겠냐”고 항변했다.

디스패치는 도도맘이 강용석의 카드로 식사를 했다던 일본 나고야의 고급 레스토랑를 방문 취재한 내용을 보도했다. 앞서 도도맘은 일본에 사는 언니와 저녁 식사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당시 찍힌 사진 속 인물은 덩치가 상당한 남성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취재진은 레스토랑 관계자를 통해 강용석이 그곳에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레스토랑은 타인의 카드로 결제가 불가능한 곳이란 점도 지적했다. 강용석 본인이 계산했을 것이라는 추정이었다.

매체는 또 도도맘이 M호텔 일식집에서 촬영한 인증샷이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 사진 일부분을 확대하니 강용석으로 추정되는 남성 얼굴이 테이블 유리에 비쳐 찍혀 있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시청자 낚은 거짓말 방송” 비정상회담 엉터리 사우디 저택
[스타직캠] “힘내세요 병헌씨” 가까스로 웃음 참는 이병헌
“장윤정 행복해라! 남편 카드값 내주지 말고” 모친의 당부
“내 팬들 빠순이라 부르면 뒈져” 블락비 지코 감동 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