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박찬욱 신작 ‘아가씨’ 촬영 끝… 하정우 “뜨거운 여름이었다”

박찬욱 신작 ‘아가씨’ 촬영 끝… 하정우 “뜨거운 여름이었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하정우·김민희·김태리가 주연한 박찬욱 감독 신작 ‘아가씨’가 크랭크업했다.

4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약 5개월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진행한 아가씨 촬영을 지난달 31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후반 작업 내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첫 촬영은 지난 6월 15일 일본 쿠와나시에서 시작됐다. 이후 강원도 평창, 충북 괴산, 전남 고흥, 경기도 파주, 합천 오픈세트와 파주, 남양주, 안성의 실내 세트 등 국내외 다양한 장소에서 1930년대 풍광을 담아냈다.

아가씨는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한 영화다.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와 그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백작에게 고용돼 아가씨의 하녀로 들어간 소녀(김태리)를 둘러싼 이야기를 그렸다. 김해숙은 집사, 조진웅은 아가씨의 이모부, 문소리는 아가씨의 이모 역을 각각 맡았다.

하정우는 “아가씨 시나리오를 만나고 오늘 촬영을 마치기까지 딱 1년이 걸렸다”며 “정말 즐겁게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아가씨가 관객들과 어떤 모습으로 만나게 될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뜨거웠고 정성스러웠고 열정적이었던 모든 것들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질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김민희는 “준비 기간부터 1년이라는 시간 동안 겨울을 시작으로 봄, 여름, 가을까지 아가씨와 사계절을 함께 했다”며 “굉장히 후련하고 기분 좋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신예 김태리는 “어떤 날은 촬영이 끝나가는 게 굉장히 아쉽고 슬프고 먹먹하고, 어떤 날은 굉장히 기쁘고 시원하기도 했다”며 “그런 복잡한 마음으로 촬영을 마쳤는데 즐거운 표정으로 촬영을 마무리하는 스태프들의 얼굴을 보니 무척 행복하다”고 했다.

영화는 박찬욱 감독이 할리우드 영화 ‘스토커’(2013)를 연출한 뒤 내놓은 첫 작품이다. 국내 영화계 복귀는 ‘박쥐’(2009) 이후 6년 만이다.

박찬욱 감독은 “긴 촬영이었던 만큼 다양하고 풍부한 이미지들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며 “빨리 후반작업에 들어가 영화를 완성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스타직캠] “힘내세요 병헌씨” 가까스로 웃음 참는 이병헌
“일본서 강용석 만난 거 맞다고! 왜 또?” 도도맘 디스패치 항변
“시청자 낚은 거짓말 방송” 비정상회담 엉터리 사우디 저택
어른스러운 꼬마신랑 동호 “관심은 OK, 욕먹는 건 불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