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딘치족(Dinch)을 아시나요

제주신라호텔 늦은 오후 점심 겸 저녁 먹는 이들 위한 메뉴 출시

딘치족(Dinch)을 아시나요 기사의 사진
‘딘치(Dinch)’족을 아시나요? 딩크(Dink)족이 아니라 딘치족입니다.

딘치는 디너(Dinner)와 런치(Lunch)의 합성어랍니다. 늦은 오후에 먹는 점심 겸 저녁을 의미하는 신조어죠.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식사시간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브런치(Brunch)’에 이어 최근 ‘딘치’가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딘치족들은 특히 식사시간이 비교적 자유로운 주말에 붐비지 않는 시간대를 이용해 건강한 식사와 여가를 즐긴다고 하네요.

딘치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특급호텔들이 딘치 메뉴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제주신라호텔은 딘치족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11월부터 로비라운지 ‘바당’에서 스페셜 ‘딘치메뉴’를 내놨다고 5일 밝혔습니다. 토마토, 귀리, 적포도주 등 성인병 예방과 면역력 강화에 좋은 ‘세계 10대 슈퍼푸드’가 모두 포함되어 있어 건강과 맛을 동시에 사로잡는 메뉴들이어서 더욱 눈에 띕니다. 메인 메뉴로는 면역력 증진에 좋은 마늘이 들어간 알리오 올리오 스파게티 또는 심혈관 질환예방에 도움이 되는 토마토가 들어간 토마토 소스 스파게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스파게티도 콜레스테롤 감소에 좋은 귀리 하드롤에 담긴 빠네 파스타로 제공됩니다. 이 외에도 닭 가슴살 그린 샐러드, 홍차 쇼트케이크와 우전 녹차 등이 있습니다.

바당의 딘치 운영시간은 오후2시 30분부터 5시까지이며, 가격은 2인 7만8000원입니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