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봇대 오줌 누는 개” 이외수, 허지웅 반격… 아이유 설전 2R 기사의 사진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2) 신곡 ‘제제’ 가사 논란을 두고 소설가 이외수(69)와 영화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36)이 트위터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외수는 7일 트위터에 “누군가 오스카 와일드에게 평론가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을 때, 평론가는 전봇대만 보면 한쪽 다리를 들고 오줌을 누는 개와 흡사하다는 논지의 대답을 했었다”며 “저의가 어떻든 전봇대의 입장에서는 불쾌할 수밖에 없다”고 썼다.

앞서 아이유 논란에 대해 “원작을 손대면 안 된다”고 밝힌 자신의 입장을 반박한 허지웅을 다시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작품을 보는 이들 입맛에 맞춰 해석하면 원작자는 불쾌하기 마련이라는 주장을 비유적으로 전한 것이다. ([관련기사] 아이유의 든든한 오빠!… 허지웅 ‘제제’ 논란에 이외수 저격)

앞서 이외수는 트위터를 통해 한 네티즌에게 아이유 ‘제제’ 논란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전시장에 가면 ‘작품에 손대지 마세요’라는 경고문을 보게 된다. 왜 손 대지 말아야 할까”라고 우회적으로 답변했다.

그는 작품에 대한 해석은 모두 다를 수 있으나 그중에는 틀린 것도 있다는 취지의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얼마 뒤 허지웅도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그는 “자신이 보기에 불편하지 않고 취향을 거스르지 않으며 주류의 가치관에 위배되지 않는 표현만을 ‘표현의 자유’ 아래 두려는 사람들은 늘 ‘~에도 금기의 영역이 있다, 방종이다’라고 말한다”며 “(하지만) 가장 불편하고 도저히 동의하고 싶지 않은 표현도 제시될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외수를 직접 겨냥해 “이외수 작가님은 자기 작품이 박물관 유리벽 안에 아무도 손대지 못하게끔 박제되기를 바라는 모양”이라고 비아냥댔다.

논란이 된 곡은 아이유가 프로듀싱한 미니앨범 ‘챗셔’ 수록곡 ‘제제’다. 소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주인공 제제를 성적으로 표현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아동학대 피해자인 다섯 살짜리 꼬마 아이를 곡 소재로 활용하면서 성적으로 왜곡했다는 것이다. 이 소설을 출판한 도서출판사 동녘 측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아이유, 아동성애 이용 그만” 제제 음원폐기 서명운동까지
“이제 팬 조공까지 받는 이 남자” 현기증남 갓형욱 근황
“날 동경해? 이 랩 듣고 홍콩가요” 엑소 찬열 자작랩의 위엄
“우리가 불쌍하냐!” 람보르기니 박은 택시기사 아들 격분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