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몽키하우스, 성매매 낙검자 수용소?… 페니실린 쇼크사까지 기사의 사진
몽키하우스 위치는 소요산 근처였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꽃들에 관한 인권보고서 2부 ?몽키하우스와 비밀의 방’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몽키하우스 위치가 경기도 소요산 근처라고 전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몽키하우스 낙검자 수용소는 1960년대 초 설립됐다. 보건소가 실시한 성병 검진에서 떨어진(낙검) 여성들이 수용된 곳이다. 이들은 미군부대 근처에 있던 기지촌에서 성매매를 하던 여성들이다.

제작진은 몽키하우스에 수용됐던 여성과 당시 인근 주민들을 만나 증언을 들었다. 주민은 “많을 때는 몽키하우스에 여자들이 백여 명 정도 있었다”고 전했다. 몽키하우스에 수용됐던 여성은 “산꼭대기에 큰 빌딩에 언니들을 가둬놨는데 철조망이 있어서 나갈 수도 없고 도망은 죽어도 못 간다”고 했다.

또 다른 여성은 “들어가자마자 (주사를) 맞는다. 맞을 때 죽을 것 같이 아프다. 다리가 막 떨어져 나갈 정도로 아픈 충격이었다”고 했다. 그 주사의 정체는 페니실린이었다. 심지어 페니실린 쇼크로 죽는 여성도 있었다.

김동필 대학생 인턴기자 media09@kmib.co.kr, 사진=그것이 알고 싶다 캡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