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노림수? “업계 사람 다 알아” 엑소 뮤비 감독 소신발언 기사의 사진
엑소, 에프엑스 등 인기그룹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김종권 감독이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2)를 둘러싼 소아성애 콘셉트 논란을 겨냥한 듯한 소신 발언을 했다.

김종권 감독은 8일 밤 트위터에 “그냥 모르는 척하고 넘어가주자. 하지만 업계 사람들은 다 알지. 기획이 그렇게 허투로 하는 게 아니라는 걸”이라는 멘션을 남겼다.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긴다. 네티즌들은 줄지어 공감을 표했다.

아이유의 신보 타이틀곡 ‘스물셋’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룸펜스 감독이 내놓은 해명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 입장에서 봤을 때 룸펜스 감독의 주장은 다소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룸펜스 감독은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스물셋’ 논란 장면 제작 과정을 일일이 해명했다. 로리타 지적을 받은 ‘젖병 물기’ ‘우유 뿌리기’ ‘립스틱 뭉개 바르기’ 등 설정은 대부분 “가사에 맞춰 연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이유 새 앨범 ‘챗셔’를 둘러싼 소아성애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스물셋’ 뮤직비디오는 물론 수록곡 ‘제제’ 가사 논란도 여전하다.

제제는 소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주인공인 다섯 살짜리 아동학대 피해자를 곡 소재로 활용하면서 성적으로 왜곡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소설을 출판한 도서출판사 동녘 측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에 진중권, 이외수, 허지웅, 윤종신 등 유명인들까지 가세에 SNS 논쟁을 벌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아이유 ‘제제’ 원작료는 지불하나?” 저작권 위반 의혹까지
“전봇대 오줌 누는 개” 이외수, 허지웅 반격… 아이유 설전 2R
“이제 팬 조공까지 받는 이 남자” 현기증남 갓형욱 근황
“넌 왜 쓸 데 없는 소리를!” 김무성, 민감 질문 女기자 구박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