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피뎀 또 투약? 에이미 “억울하고 황당해, 이번엔 아니야”

졸피뎀 또 투약? 에이미 “억울하고 황당해, 이번엔 아니야” 기사의 사진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에이미·33)가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 매수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는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에이미는 “졸피뎀 매수 혐의라니 억울하고 황당하다”며 “원래 우울증으로 병원에서 의사 처방을 받아먹고 있었다. 불법으로 매수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9일 스포츠조선에 해명했다.

약물 투약으로 물의를 빚은 이후 타인 시선이 부담돼 식료품 등 생활용품을 심부름업체를 통해 배달받은 것은 사실이나 졸피뎀을 주문한 적은 없다고 그는 주장했다.

에이미는 또 “우울증 때문에 약물을 복용해야할 경우 항상 병원에 직접 방문해 의사 처방을 받았다”며 “해당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건 사실이지만 모든 병원 진료 기록과 혐의 없음을 입증할 만한 자료를 경찰에 모두 넘겼다”고 전했다.

마약 투약과 관련한 뜬소문에 대해 법적 대응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에이미는 “결백을 밝히기 위해 앞으로 경찰 조사에 기꺼이 임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된 말도 안 되는 이야기와 허위 기사에 대해 법적 조치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한 매체는 경찰을 인용해 “에이미가 올해 초 대형 심부름업체를 통해 졸피뎀 20여정을 수차례에 걸쳐 전달받은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소환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다만 에이미는 경찰 조사에서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배달받았다”면서 범행을 강력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약물치료 강의를 받았으나 2013년 11∼12월 다시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벌금 500만원 형을 받았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출국명령처분을 내렸으나 에이미는 불복했다. 처분취소 소송을 냈으나 지난 6월 법원에서 기각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에이미, 대체 왜 이래?” 또 졸피뎀 매수 혐의 적발
“아이유 비난? 타진요 마녀사냥 재현” 한 소설가의 이색 논리
아이유 노림수? “업계 사람 다 알아” 엑소 뮤비 감독 소신발언
“소라넷 하니…?” 트위터에 등장한 사이다 계정 응원 봇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