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대호’로 돌아온 최민식… 박훈정 감독과의 두 번째 ‘신세계’

‘대호’로 돌아온 최민식… 박훈정 감독과의 두 번째 ‘신세계’ 기사의 사진
배우 최민식이 주연한 박훈정 감독 신작 ‘대호’가 베일을 벗었다.

배급사 뉴(NEW) 측은 10일 대호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대호는 일제강점기, 지리산의 산군(山君)으로 불린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와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식)을 둘러싼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신세계’(2012)에서 호흡을 맞춘 박훈정 감독과 최민식의 두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서 고도의 CG로 구현된 대호의 실체가 처음 공개됐다. 대호를 찾아 몰려든 일본군은 조선 포수대를 동원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호랑이 사냥에 나선다. 흉터로 가득한 대호와 최민식의 얼굴이 겹치는 엔딩은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는 전국의 산을 돌며 웅장한 산야를 스크린에 담아냈다. 정만식, 김상호, 오스기 렌, 정석원, 라미란, 김홍파, 우정국, 박인수 등 조연 군단이 함께했다. 다음달 16일 개봉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암살-베테랑-사도 3파전?… 제36회 청룡영화상 후보 한눈에
당구여신 차유람, 엄마 되다… 결혼 5개월 만에 득녀
욕설 파문 복귀하자마자… 이태임, 교통사고 응급실行
“동물농장 원숭이 삼순이를 살려주세요” 눈물의 청원 행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