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장윤정 母 “장윤정 밤무대 앵벌이? 국민들 속아 넘어 갔다” 또 다시 폭로전

장윤정 母 “장윤정 밤무대 앵벌이? 국민들 속아 넘어 갔다” 또 다시 폭로전 기사의 사진
장윤정 모친 육흥복 씨가 또 언론사에 이메일을 보냈다. 이번엔 딸의 거짓말을 폭로한다는 주장이다.

장윤정 모친은 11일 “장윤정 애미입니다"란 제목의 이메일에서 ”지난주 한 못난 엄마가 2개의 편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윤정이는 기획사 뒤에서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장윤정의 2大 거짓말’이란 제목으로 보도자료 시리즈를 내겠습니다“라고 폭로전을 예고했다.

장윤정 모친은 메일에서 지난 2013년 5월 장윤정은 한 방송에서 말했던 “통장을 보니 비어있었고, 10억 빚만 있었다” “9살 때부터 11살 때까지 장터에서 노래를 했다”는 발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장윤정 모친은 ‘장터 노래 앵벌이’ 대목에서 “‘밤무대 앵벌이’ 소설로 인해 나는 파렴치한 인간쓰레기가 됐다. 그리고 장윤정은 전국민적인 동정심을 얻어 예능계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다. 이 세상에 자식을 장터 혹은 밤무대에 세워 돈을 벌게 하고, 그 돈으로 도박을 했다면 그게 어디 엄마이고 인간이겠냐”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장윤정이 어린 시절 꼬마가수로 밤무대 무대에 섰다는 것은 인정한 장윤정 모친은 “윤정이와 윤정이 아버지는 계속 밤무대에 서고 싶어 했지만 내가 극구 말렸다. 나중에 대학에 가면 하자고 주장했다. 그래서 단 두 달 만에 밤무대에 서는 것은 종결됐다”고 반박했다.

장윤정 모친은 “윤정이 말대로 윤정이가 밤무대에서 앵벌이를 했다면 윤정이가 정상적인 성인으로 컸겠냐. 아마도 대학은 근처도 못가고 하류층 생활을 하고 있을 것이다. 지금 똑소리나게 살고 있는 윤정이 모습에서 밤무대 앵벌이의 어두운 모습이 보이냐. 황당한 주장에 언론과 국민들은 속아 넘어가신 것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윤정이가 밤무대 앵벌이로 가족을 먹여 살린 소녀가장으로 묘사하니 하늘이 무너질 것만 같다”며 “고생해서 자식들을 키웠다고 생색을 내는 것이 아니라 진실을 바로 잡고자 함이다. 참으로 황망했다. 모텔에서 토한 것을 치우며 대학까지 보냈더니 이제 와서 딴소리를 한다. 참으로 부끄럽고 부끄러운 애미다”고 마무리 지었다.

앞서 장윤정 모친 육 씨는 최근 언론사에 두 차례 호소 메일을 보낸 바 있다.

조경이 기자 rookeroo@kmib.co.kr

강균성·윤복희·별·표인봉 한 마음으로 “하나님의 은혜” 합창

이성혜 “미스코리아 왕관 내려놓고 광야의 시간 보냈어요”…스타인헤븐

배우 김정운 “고통스러운 시절 주님만이 나의 힘”

주다영 “평상시에 삶을 잘 살아야 한다는 하정우 오빠 말 새기고 있어요”

[교회누나 58] 아이돌 최연소 결혼 동호도 교회오빠…“‘밀알’ 좋아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