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방송이 왜저래? 박상민 전처 폭행 재연 시끌(영상)

교육방송이 왜저래? 박상민 전처 폭행 재연 시끌(영상) 기사의 사진
배우 박상민 10일 방송된 EBS 리얼극장에서 이혼한 전 부인을 때렸던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 영상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드라마 ‘장군의 아들’로 유명한 배우 박상민이 방송에서 이혼한 전 부인의 뺨을 내리치는 행동을 취한 것으로 구설에 올랐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문제 소지가 다분한 장면을 편집하지 않고 그냥 방송한 제작진이 더 큰 문제라며 입을 모았다.

박상민은 10일 방송된 EBS ‘리얼극장’에서 이혼 당시 심정을 고백하던 중 전 부인을 폭행하던 순간을 묘사했다. 그는 어머니의 투병 생활 중 아내와 불화를 겪었다며 어머니의 말을 자신에게 전하지 않은 아내에게 화가 나 폭행을 가했다고 얘기했다.


이 과정에서 전 부인의 뺨을 때리는 동작을 취했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 후 ‘본 프로그램 내 출연자의 이혼 관련 발언은 당사자 일방의 주장일 수 있고 EBS와 제작진의 입장과는 무관함을 밝힙니다’란 자막을 내보냈다.

네티즌들은 가정 폭력을 정당화하는 장면을 굳이 내보 낼 필요가 있는지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논란을 일으킬만한 장면이나 부정적 영향을 미칠만한 장면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한 비판도 일었다. 특히 교육방송 EBS에서 이 같은 장면을 여과없이 방송한 것을 문제 삼는 네티즌들도 많았다.

한 네티즌은 “생방송도 아닌데 왜 편집을 안 한 거냐. 제작진 의도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자극적인 장면을 다 내보내고 본 방송하고 관련없다는 자막만 띄우면 다 인가”라고 비판했다.
박상민 리얼극장 예고편 보러가기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