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韓 소녀와 삑삑이 신발에 푹 빠진 영국… 유튜브 스타 등극

[영상] 韓 소녀와 삑삑이 신발에 푹 빠진 영국… 유튜브 스타 등극 기사의 사진
‘보배아빠’ 유튜브 영상 화면촬영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의 여섯 살 꼬마가 영국 딸바보들의 마음을 녹였다. 꼬마는 토라진 표정을 짓고 아동용 신발의 ‘삑삑’ 소리를 냈을 뿐이지만 영국 네티즌들은 이런 모습에 흐뭇한 아빠미소를 지었다. 꼬마는 유튜브 스타로 등극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1일 홈페이지 첫 화면에 ‘삑삑이 신발 때문에 토라진 한국의 꼬마’라는 제목으로 필명 ‘보배아빠(bobaepapa)’의 유튜브 영상을 소개했다. ‘보배아빠’는 딸의 평범한 일상을 육아일기처럼 유튜브에 차곡차곡 담아 육아 커뮤니티사이트에서 이미 유명세를 탄 네티즌이다. 미국 뉴스채널 CNN이 2011년 ‘보배아빠’의 영상을 한 차례 소개한 바 있다.

‘보배아빠’는 여섯 살 딸이 삑삑이 신발을 신고 제자리를 뱅글뱅글 돌면서 토라진 표정을 지은 순간을 46초 동안 담았다. 꼬마는 사이사이마다 귀엽게 미소를 지어 영상을 촬영하는 아빠의 마음을 녹였다. 영상은 유튜브를 타고 유라시아대륙 서쪽 끝 섬나라 영국으로 전해졌다.

데일리메일은 꼬마의 귀여운 모습을 홈페이지 첫 화면에 실었다. 신문은 “꼬마는 깔깔 웃었고 신발은 삑삑 소리를 냈다. 이런 모든 상황이 이 사랑스러운 꼬마를 통제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영상을 소개했다. “이 가족이 너무 사랑스럽다”는 네티즌의 반응과 ‘보배아빠’ 필명의 의미도 상세하게 설명했다.

[영상보기] 삐찜이 Sulker (유튜브 필명 bobaepapa)


영국 네티즌들은 흐뭇하게 미소를 지었다. 매일 네티즌의 험악한 설전이 벌어지는 데일리메일의 댓글 게시판은 모처럼 “사랑스럽다” “딸을 갖고 싶다” “꼬마의 아빠가 부럽다”는 따뜻한 댓글들로 가득 찼다. 삑삑이 신발에 호기심이 생긴 듯 “당장 구입하고 싶다. 한국에서 직구할 방법을 알려 달라”는 질문도 있었다.

신문은 “꼬마가 유튜브 스타로 등극했다”고 했다. ‘보배아빠’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18만명 이상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관련기사 보기]
▶‘토끼탈 입고 아장아장’… 귀요미 꼬마, 지구촌 사랑 폭발 (영상)
▶‘비 처음 맞은 아기’… 한국계 아기 영상에 세계가 감동 (영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