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 불안장애 약 먹어요” 가슴 아픈 3년전 정형돈 방송보기

“저, 불안장애 약 먹어요” 가슴 아픈 3년전 정형돈 방송보기 기사의 사진
개그맨 정형돈이 2012년 9월 힐링캠프에 나와 불안증세와 관련된 약을 복용한다고 고백하는 모습. 영상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개그맨 정형돈이 모든 방송활동을 중단하게 만든 불안장애 증세를 수년전부터 고백했던 것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많은 연예인도 불안증상을 고백해 정형돈도 그정도 수준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심각한지 몰랐다”며 안타까워했다.

정형돈은 2012년 9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불안장애 증세를 고백하며 약을 먹고 있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은 당시 MBC 무한도전 등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미친 존재감’ 칭호를 받으며 군림하던 때다. 그러나 그는 방송에서 “내가 정말 미친 존재감일까 불안하다”며 “지나칠 정도로 불안해 약을 먹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 밑천이 드러나면 어쩌지, 내 능력 밖의 복을 탐하다 잘못되지 않을까”라고 자신에게 반문한다고 했다.

이어 “유재석 선배처럼 탁월한 진행능력이 없고, 이경규 선배처럼 긴 안목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가지 못한다”며 “한번 맛본 성공이 계속되지 않을까봐 극도로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람들이 이유 없이 무섭다”고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관련 기사 보기]

▶“심각한 불안장애”…정형돈, ‘무도’ 포함 방송 활동 중단

▶정형돈 방송 중단…불안장애에 시달리는 연예계

▶“저, 불안장애 약 먹어요” 가슴 아픈 3년전 정형돈 방송보기

▶“또 식스맨 뽑나? 혹시 노홍철?”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그후

▶“꿈에 바퀴벌레 우글” 정형돈, 과거 스트레스 검사결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