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형돈 방송 중단…불안장애에 시달리는 연예계

정형돈 방송 중단…불안장애에 시달리는 연예계 기사의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정형돈이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원인은 오래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다. 정형돈 이전에도 수많은 연예인들이 겪어왔다고 밝힌 이 질환의 심각성이 다시금 대두되고 있다.

정형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정형돈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라면서 심각한 불안장애로 최근 방송 진행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고 밝혔다.

불안장애는 이경규, 김구라, 김장훈, 양현석 등 연예계 종사자들이 많이 앓고 있어 ‘연예인병’라는 세칭까지 붙은 질환이다. 이들은 방송 등지에서 “갑자기 가슴이 심하게 두근거리고 죽을 것 같은 공포감이 밀려왔다”는 등 공황장애 증상을 고백해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이 공황장애는 불안장애의 범주에 포함돼 있으며, 특별한 이유 없이 예상 밖에 나타나는 극단적 불안을 일컫는다.

정신의학과 전문의 이정국 원장은 과거 MBN ‘엄지의 제왕’에서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완벽주의자인 경우 불안장애가 발병하기 쉽다고 말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나쁜 기억도 불안장애의 원인이다. 그렇기 때문에 겉으로 보기에는 활발하고 강인해 보이지만 스트레스와 압박감에 시달리는 연예인들이 걸리기 쉬운 질환이라고도 볼 수 있다.

정형돈에게도, 바삐 돌아가는 연예계에도 여유와 적당한 휴식이 필요한 때다.

라효진 기자 surplus@kmib.co.kr

[관련 기사 보기]


▶“심각한 불안장애”…정형돈, ‘무도’ 포함 방송 활동 중단


▶“저, 불안장애 약 먹어요” 가슴 아픈 3년전 정형돈 방송보기


▶“또 식스맨 뽑나? 혹시 노홍철?”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그후


▶“꿈에 바퀴벌레 우글” 정형돈, 과거 스트레스 검사결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