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또 식스맨 뽑나? 혹시 노홍철?”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그후

“또 식스맨 뽑나? 혹시 노홍철?”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그후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방송인 정형돈(37)이 방송 중단을 선언하면서 MBC ‘무한도전’ 후임자는 누가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정형돈 측이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가 출연 중이던 MBC ‘무한도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들’, KBS ‘우리동네 예체능’ 등 프로그램은 모두 비상에 걸렸다.

소식이 전해진 뒤 인터넷은 달아올랐다. 정형돈의 건강 상태를 걱정하며 쾌유를 비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한편 그의 빈 자리를 누가 메우게 될지에 대한 말들도 오갔다. 특히 주목을 끈 프로그램은 단연 ‘무한도전’이다.

올해 초 무한도전은 음주운전으로 하차한 노홍철을 대신할 새 멤버를 선발하기 위한 식스맨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국민 예능으로 불리는 프로그램답게 당시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정형돈 일시 하차 이후에도 식스맨 프로젝트가 다시 가동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무한도전은 게임이나 미션을 진행할 때 팀을 나누는 경우가 많아 멤버를 짝수 명으로 구성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정형돈 후임으로는 앞서 식스맨 후보에 올랐던 강균성, 서장훈, 유병재, 전현무, 최시원, 홍진경 등이 거론되고 있다. 최종후보로 뽑혔다 여성 비하 논란으로 하차한 장동민에 대한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노홍철의 복귀를 점치는 일부 팬들도 있다. “이러다 자연스럽게 노홍철이 들어오는 것 아닐까” “노홍철 입장에서는 나쁘지 않은 복귀 수순”이라는 등 의견이 올랐다.

정형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정형돈이 오래 전부터 앓아온 불황장애가 최근 심해지면서 방송 진행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휴식기 동안 건강 회복에 전념할 것”이라며 “복귀 이후 시청자들께 보다 유쾌한 웃음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자상한 유승호, 수험생에게 “아름다운 추억이 되길. 파이팅”
“학대받은 제제가 섹시? 아이유 불쾌해” 등 돌린 해외팬들
“저 장가갑니다” 김형중, 10년 몰래 만난 라디오PD와 결혼
‘소라넷 하면 어쩔건데?’ 계정 등장… “소라넷 하니?” 비난 일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