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꿈에 바퀴벌레 우글” 정형돈, 과거 스트레스 검사결과

“꿈에 바퀴벌레 우글” 정형돈, 과거 스트레스 검사결과 기사의 사진
정형돈이 무한도전 멤버 중 ‘스트레스 1위’로 뽑혔던 과거 방송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정형돈은 녹화 도중에도 발을 동동 구르거나, 꿈속에서 벌레를 보는 등 극심한 스트레스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지난 2013년 3월 무한도전은 스트레스 제로에 도전하는 ‘NO 스트레th’ 특집을 제작했다. 멤버들은 전문적인 스트레스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으로 정형돈이 꼽혔다.

정형돈은 자가진단 설문에서 ‘이직을 생각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자주 그렇다’고 답했다. 또 전문의 상담에선 뱀과 바퀴벌레, 곱등이 등이 우글거리는 꿈을 꿨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는 정형돈의 종합적인 검사 결과를 발표하며 “오프닝에서도 시종일관 발을 동동거리는데 내면의 불안과 스트레스를 보이는 것”이라며 “풍선은 흰색을 골랐는데 흰색은 때로는 회피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교감, 부교감 신청 수치 모두 낮다는 걸로 나왔다. 교감은 생존에 필요한 신경이다. 부교감은 공포나 분노를 달리해주는 신경인데 두 신경의 균형이 맞지 않으면 불안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정형돈이 종종 술에 취해 울면서 전화를 하지만 이후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을 보탰다. 전문의는 “당시의 억압된 정서가 표출 된 것이고 그 후엔 잊어버리고자 하는 욕망이 강하게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문의는 쌍둥이의 아빠가 됐다는 책임감에 불안감도 커질 수 있다며 “미래에 대해 걱정한다는 것만으로 이미 좋은 아빠다”라고 정형돈을 안심시켰다.

한편 정형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정형돈이 오래 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 증세가 심해져 당분간 방송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관련 기사 보기]

▶“심각한 불안장애”…정형돈, ‘무도’ 포함 방송 활동 중단

▶정형돈 방송 중단…불안장애에 시달리는 연예계

▶“저, 불안장애 약 먹어요” 가슴 아픈 3년전 정형돈 방송보기

▶“또 식스맨 뽑나? 혹시 노홍철?”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그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