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론다 로우지, 계체량에서 돌발 행동… “도발? 열폭?”

론다 로우지, 계체량에서 돌발 행동… “도발? 열폭?” 기사의 사진
UFC 영상 발췌
미국 종합격투기 UFC 여성 챔피언 론다 로우지(28)의 기선제압일까. 아니면 홀리 홀름(34)으로부터 무언가 자존심 상하는 말을 듣고 도발에 걸린 것일까. 로우지가 UFC 193 계체량에서 갑작스럽게 주먹을 쥐고 홀름에게 달려든 배경을 놓고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로우지와 홀름은 15일 호주 멜버른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UFC 193 여성 밴텀급 타이틀매치를 벌인다. 밴텀급은 61㎏ 이하 체급이다. 체중을 확인하기 위해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계체량에서 로우지와 홀름은 모두 통과했다. 로우지는 신장 170㎝, 체중 61㎏이다. 홀름은 로우지와 체중이 같고 신장에서 2㎝ 크다.

로우지는 관중들의 함성 속에서 긴장한 표정으로 체중계에 올라갔다. 계체량을 통과하고 체중계에서 내려오자마자 무대 한쪽에 있는 홀름을 향해 빠른 걸음으로 달려들었다. 로우지는 두 주먹을 쥐고 가격할 것처럼 위협했고, 홀름도 지지 않고 주먹을 들어 응수했다. 서로를 미는 장면도 있었다. 로우지와 홀름은 안전요원들의 제지로 신경전을 마쳤다.

계체량 행사에서 신경전은 종종 발생한다. 하지만 상대와 물리적으로 닿지 않는 것이 불문율이다. 로우지와 홀름의 신경전이 격화된 이유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로우지는 계체량을 마치고 “홀름이 내 얼굴에 주먹을 댔고 나는 건들지 않았다. 나는 홀름에게 ‘연기하지 말라’고 했다. 존중을 말하는 것도 모두 거짓말이고 사탕발림이다”라고 말했지만 도발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GIF 사진이 보이지 않거나 움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일부 격투기 마니아들 사이에선 “먼저 계체량을 마친 홀름이 로우지에게 몸무게와 관련해 자존심 상하는 말을 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지만 정작 로우지와 홀름은 입을 열지 않았다.

로우지는 2008 베이징올림픽 여자 유도 70㎏급 동메달리스트다. UFC에서 지금까지 12전 전승을 거뒀다. 홀름은 프로복서 출신으로 UFC에서 9전 전승을 질주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이걸 어떻게 막아” 알고 먹는 골… 즐라탄의 캐넌 슛 (GIF 사진)
▶[프리미어12] 일본 > 넘사벽 > 미국… “메이저리거 뽑고 다시 와” (GIF 사진)
▶[프리미어12] 김광현 최종전 선발 등판… 미국은?
▶[프리미어12] 한국, 멕시코전에서 4대 3 승리… 8강 진출 확정
▶“손아섭 먼저?”… 황재균, 울분의 연타석 홈런 장면 (GIF 사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