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최루액 맞은 의경 눈 씻어주는 시민 ‘뭉클’ 기사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격렬한 충돌이 빚어진 14일 서울광장의 모습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경찰 버스를 때려 부수는 시민, 물대포를 직사로 쏘는 경찰 등의 사진이 올라오며 ‘폭력 시위’와 ‘과잉 진압’이라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죠. 그럼 이 사진은 어떤가요?

1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한 시민이 의경의 눈을 씻겨주는 장면이 회자됐습니다. 최루액이 눈에 들어가 괴로워하는 의경에게 주황색 옷을 입은 시민이 직접 생수를 부어주는 모습입니다. 그들의 뒤에는 진흙투성이의 경찰 버스가 서 있습니다. 바퀴에 밧줄이 엉켜있는 걸 보니 어제 시위대가 끌어내려 했던 차벽이었나 봅니다.

이 사진은 트위터에서 1만4000번이 넘는 리트윗을 기록했습니다. 아직 시위의 여파가 가라앉지 않은 시점이라 울림은 더 컸습니다. 네티즌들은 하나 같이 “마음이 아프다”고 했습니다. 시위대도 경찰도, 누군가의 가족이고 친구니까요. 그들이 다치는 걸 아무도 원치 않았으니까요.

한 네티즌은 “오빠가 의경으로 저 현장에 있었기에 더 눈물이 난다”고 했습니다. “그냥 아무도 안 다쳤으면 좋겠다” “모두 무사하시길 바랍니다” 등의 댓글이 뒤를 이었습니다.

노동·농민단체 회원 등 수만명이 참가한 이번 집회는 지난 2008년 광우병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 이후 가장 큰 규모였습니다. 시위대는 서울광장에서 박근혜 정부를 규탄하는 ‘민중총궐기 투쟁대회’를 열고 광화문 방향으로 행진을 시도하면서 이를 막는 경찰과 곳곳에서 충돌했습니다.

일부 과격한 시위대는 경찰 버스를 밧줄로 묶어 끌어내 차벽을 무너뜨리려했고, 벽돌을 던지는 등 경찰을 위협했습니다. 경찰 역시 살수차를 동원해 캡사이신을 섞은 물대포를 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고요.

결국 양쪽에서 크고 작은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경찰의 물대포를 정면으로 맞은 백모(68)씨는 의식불명에 빠지는 안타까운 사고까지 당했습니다.

사방이 아수라장에 된 상황에서 한 시민은 눈을 비비며 괴로워하는 의경을 발견했습니다. 아마도 “괜찮아요? 얼굴 좀 들어보세요”라고 말하며 물을 부어주지 않았을까요. 현장에는 분명 ‘그런 시위대’와 ‘그런 경찰’만 있었던 건 아니었습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