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테러 추모에 “며칠간 꽃가게 대목이겠네”… 트윗 빈축

파리 테러 추모에 “며칠간 꽃가게 대목이겠네”… 트윗 빈축 기사의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언론인 출신 작가 겸 칼럼니스트 고종석(56)씨가 프랑스 파리 테러 희생자 추모 사진을 놓고 부적절한 농담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고씨는 15일 트위터에 파리의 어느 길거리에 추모객들이 수북이 꽃을 가져다놓은 사진을 올리고 “며칠간 꽃가게가 대목이었겠다”는 멘션을 적었다.

한탄조로 내뱉은 가벼운 농담으로 보인다. 고씨는 파리 참사 발생 이후 관련 기사 링크를 수차례 게재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토로한 바 있다.

그러나 무고한 시민 132명이 희생된 비극적인 사건을 두고 하기엔 적절치 않은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고씨는 다시 “대목이란 말이 적절치 않나? 무슨 가치가 담긴 말도 아닌데”라는 의견을 냈으나 부정적인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인터넷에는 “고인에게 바치는 꽃을 보고 그런 생각이 들다니 놀랍다” “모든 걸 금전적인 가치로 환산하는 자본주의의 병폐다” “평소답지 않게 이번만큼은 경솔하셨던 것 같다”는 의견들이 올랐다.

논란이 커지자 고씨는 해당 트윗을 삭제했다. 그는 “잠깐 잠든 사이에 꽃가게 대목 트윗이 거대한 회오리가 된 걸 알고 방금 지웠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반말로 멘션을 보낸 일부 네티즌을 향한 불쾌감을 표하기도 했다.

지난 13일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파리 시내 곳곳서 동시다발적으로 자행된 이슬람국가(IS)의 총기 난사와 자살폭탄 테러로 시민 132명이 숨지고 300여명이 부상했다. 프랑스 현지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테러범들은 악마였다” 참혹했던 파리 바타클랑 공연장 내부
“내 딸 장윤정이 아파? 천륜인가봐” 모친 육흥복씨 또 편지
“또 식스맨 뽑나? 혹시 노홍철?”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그후
주원 “새로운 모습? 배우로서 당연한 거죠”… kmib가 만난 스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