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추천 세월호 특조위원 5명 “일탈 계속되면 총사퇴”-대통령 행적조사 반발 기사의 사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새누리당 추천 위원 5명은 19일 "특조위가 일탈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전원 총사퇴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헌 부위원장과 고영주·차기환·황전원·석동현 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조위가 전날 비공개 상임위원회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조사하자는 안건을 통과시킨 데 대해 "특조위의 꼼수와 일탈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야당 및 유가족 추천위원들을 겨냥, "지금까지의 정황을 볼 때 처음부터 대통령의 행적을 조사하기 위해 치밀한 각본대로 움직였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면서 "삼류정치 뺨치는 저질드라마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특히 "여당측 위원들은 순조로운 조사활동을 위해 당일 청와대 대응 등 5개의 조사사항에 대한 조사개시 결정에 찬성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굳이 대통령의 당일 행적을 조사하겠다는 것은 엉뚱한 의도가 숨어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상조사에는 관심이 없고 대통령의 행적 조사 등 엉뚱한 짓거리에만 골몰하는 결의를 한다면 더이상 특조위에 머물 수 없다"며 "여당 위원 전원은 즉각 사퇴도 불사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