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프리미어12] “좌 일본·우 대만 심판 포진” 한일전 혈압 주의보!

[프리미어12] “좌 일본·우 대만 심판 포진” 한일전 혈압 주의보! 기사의 사진
사진=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트위터. 지난 16일 일본과 푸에르토리코전에 배정된 심판들의 모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과 일본이 맞붙는 2015 프리미어 12 4강전에 일본인 심판이 배정됐다. 정우영 SBS 캐스터는 이 소식을 전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정우영 캐스터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릴 예정인 프리미어 12 준결승 심판배정 공문의 일부를 공개했다. 좌선심 자리에 적힌 일본인 심판의 이름이 적힌 게 다소 의외다. 정 캐스터는 “국제규정상 주심제외하고 자국심판이 들어가도 된다고는 하는데 그러면 우리 심판도 한 명 넣어야 덜 찜찜하죠”라며 일본인 심판이 배정된 것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우리 야구팬들은 승부에 영향을 덜 주는 좌선심이지만 일본 경기에 자국심판을 배정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 아니냐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다음 대회부터는 출전하지 말자는 팬들의 목소리도 커져만 가고 있다. 한 야구팬은 “치졸하군”이라며 짧고 굵게 일본을 향한 돌직구를 날렸다.

대만인 1루심이 배정된 점도 눈에 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15일 미국전 10회 승부치기 상황에서 대만 심판 왕청헝의 명백한 오심에 당했다. 이 오심은 미국에 결승점을 내주는 계기가 됐다. 한국은 미국과의 접전 끝에 2-3으로 졌다.

이번 프리미어 12 대회는 일본은 마음대로 권리를 행사하고 있다. 일본에 유리하도록 준결승 일정을 조정한 것도 모자라 심판도 ‘입맛’에 맞게 배정했다. 일본이 한국을 이기고 결승에 진출해 우승하더라도 ‘조작 우승’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일본 간판 스타 4명, 대만 걸그룹과 방탕한 클럽 뒤풀이
▶개막전은 탈탈 털렸지만… 김인식 감독 "야구는 해봐야 알아"
▶이대은 vs 오타니 쇼헤이… 프리미어12 준결승 한일전 '맞짱'
▶'아름다운 패장 쿠동님' 메사 감독의 포옹에 담긴 의미 (영상)
▶"프리미어 12 엉망진창" 오직 일본만을 위해… 준결승 일정 변경 '시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