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대호 통쾌 역전타 “와!”…“개막전 설욕만 생각했다”

이대호 통쾌 역전타 “와!”…“개막전 설욕만 생각했다” 기사의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9회에서 터졌다. 이대호의 적시타는 8회 초까지 꽁꽁 묶여있던 승부를 4대 3으로 뒤집었다.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프리미어12 일본과의 4강전에서 한국의 이대호는 2대 3이던 9회 초 노아웃 만루 상황에서 일본 투수 마스이를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대호는 경기 후 “개막전에서의 패배를 복수하고 싶다는 생각만 있었다”며 “마지막에 후배들이 포기하지 않고 이기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다. 나도 지고 싶지 않았고, 이겨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한국은 일본 선발 오타니 쇼헤이에게 꽁꽁 묶이면서 8회말 0대 3으로 끌려갔다. 하지만 9회로 들어서며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두타자 대타 오재원이 5구 승부 끝에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이어 손아섭과 정근우가 연속 안타를 치며 1점을 따라붙었다.



이용규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해 무사 만루를 만들었고, 김현수는 밀어내기 볼넷으로 승부를 2대 3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4번 타자 이대호는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끝내 승부를 역전시켰다.

한국은 오는 22일 미국과 멕시코 경기에서의 승자와 결승전을 치른다. 이대호는 “선수들이 전투력을 쌓고 있고, 잘 버티고 있는 것 같다”며 남은 경기까지 온 힘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