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안 와도 상 줄게요” 대종상, 참을 수 없는 머쓱함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올해 52회째를 맞은 대종상영화제 체면이 말이 아닙니다.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시상하지 않겠다”던 호기로운 발표가 한 달 만에 휴지조각이 됐습니다. 남녀 주연상 후보들이 전원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결국 “상을 안 줄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았죠.

시작부터 불안했습니다. 지난달 14일 열린 제52회 대종상영화제 기자간담회에서 나온 조근우 사업본부장 발언은 취재진까지 의아하게 했습니다.

“국민이 함께하는 영화제에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겠다.”

취지는 좋았습니다. 그러나 현실성은 떨어졌죠. 수상자 결정에 있어 배우의 연기적 성과보다 시상식 참석여부를 우선 고려하겠다는 얘기니까요. 52년 역사에 빛나는 권위 있는 상이 ‘참가상’으로 전락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적잖은 논란이 일었지만 대종상 측은 단호했습니다. 헌데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한 거죠. 시상식 하루 전날 남녀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 선언. 황정민(국제시장), 하정우(암살), 손현주(악의 연대기), 유아인(사도·베테랑), 김윤진(국제시장), 전지현(암살), 김혜수(차이나타운), 엄정화(미쓰 와이프), 한효주(뷰티 인사이드) 모두 저마다의 사유를 들었습니다.

유례가 없는 일입니다. ‘역대급 파문’이라는 말도 나옵니다. 대종상 측은 결국 한 발 물러섰죠. 울며 겨자 먹기로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아도 수상자에게 상을 수여하겠다”고 입장을 번복했습니다. 주연상 없는 시상식이 될 순 없으니 말입니다.

“배우들 힘이 참 세네요.” 대종상 한 고위관계자는 이렇게 토로했답니다. 애써 준비한 시상식이 파행을 겪게 된 데 대한 안타까움이겠죠. 하지만 배우들 입장에서 바라보면 어떨까요. ‘안 오면 상 안 준다?’ 강압적인 태도로 비치진 않았을까요.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인기상 투표를 유료로 진행해 빈축을 샀죠. 스마트폰 앱으로 이뤄지는 투표에서 한 표를 행사하려면 200원 상당의 포인트가 필요했습니다. 더구나 올해 한 편의 영화도 내놓지 않은 한류스타 김수현이 인기상 후보에 오르면서 “중국인 상대로 한 돈 장사”라는 비판까지 나왔습니다.

그런데 김수현도 시상식에 불참한답니다. 인기상 여자 부문 유력 후보인 공효진 역시 해외 스케줄 상 참석 불가 입장을 전해왔고요. 이런, 참 머쓱한 상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대종상영화제는 20일 예정대로 열립니다. 김은 새버렸지만 별 수 있나요. 객석 분위기도 아마 썰렁할 겁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 걱정되는 건 시상식의 앞날입니다. 반세기에 걸쳐 쌓아온 권위가 바닥까지 추락한 지금, 과거의 영광은 언제쯤 되찾을 수 있을까요.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스타직캠] “혜리와 비교?” 긴장한 수지, 웃음이 터지기까지
“건강히 잘 다녀와” 까까머리 최시원, 늠름한 군입대 인증샷
손흥민♥유소영, 심야데이트 딱 걸려 열애 인정… “애틋합니다”
“5세 아들 감싸안고 숨진 엄마와 외할머니” 파리 테러 비극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