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프리미어12] 오재원부터 오재원까지… 9회초 타격 대폭발의 순간들

[프리미어12] 오재원부터 오재원까지… 9회초 타격 대폭발의 순간들 기사의 사진
중계방송 영상 발췌
한국은 6회초까지 단 한 명도 1루를 밟지 못했다. 시속 160㎞대의 강속구를 뿌린 일본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21·니혼햄)에게 압도됐다. 타순을 두 바퀴 돌고 7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한 정근우(33·한화)가 처음 안타를 때렸지만 후속타의 불발로 더 이상의 진루는 없었다.

오타니가 7이닝을 1피안타 11탈삼진 무실점으로 마치고 8회초 노리모토 다카히로(25·라쿠텐)에게 마운드를 넘겼지만 한국의 타선은 그대로 무기력했다. 한국은 노리모토의 첫 번째 이닝에서 삼자범퇴를 허용했다. 김인식(68) 감독은 마지막 9회초에 승부를 걸었다.

김 감독은 8번 타자 양의지(28·두산)와 9번 타자 김재호(30·두산)를 각각 대타 오재원(30·두산), 손아섭(27·롯데)으로 교체했다. 그리고 기적이 벌어졌다. 한국은 오재원의 안타를 시작으로 불을 뿜기 시작했다. 박병호(29·넥센)와 황재균(28·롯데)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의 타자가 모두 안타를 치거나 데드볼, 볼넷으로 출루했다.


오재원 좌익수 앞 1루타


손아섭 중견수 앞 1루타… 오재원 2루


정근우 좌익수 앞 2루타… 오재원 홈인 손아섭 3루


이용규 데드볼… 무사만루


김현수 볼넷… 손아섭 홈인 또 무사만루


이대호 2타점 결승타… 정근우 이용규 홈인 무사 1·2루


민명헌 좌익수 1루타… 1사 2·3루


또 등장한 오재원 홈런?… 아쉽게 중견수 플라이 공수교대


기사에는 모두 9장의 움짤이 첨부됐습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움짤이 보이지 않거나 움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그렇게 타순을 한바퀴를 돌고 오재원이 다시 타석에 섰을 때 한국은 4대 3으로 앞서 있었다. 오재원의 마지막 타격은 일본 중견수 아키야마 쇼고(27·세이부)의 글러브로 아쉽게 빨려 들어갔지만 이미 승부의 무게중심은 한국 쪽으로 기울어 있었다. 같은 회 말 수비에서 일본의 반격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지난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준결승전은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아웃카운트 3개를 남기고 벌인 뒤집기 쇼는 상대가 숙적 일본이어서 더 짜릿했다. 한국은 오는 21일 도쿄돔에서 결승전을 벌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쿠바 쾅! 일본 빠직! 이젠 미국?… 한국의 복수혈전
▶일본 꼼수로 한국 ‘핵이득’… 하루 휴식 유난히 꿀맛
▶악몽의 도쿄… 아침까지 허우적 “하하! 거짓말이지?”
▶일본 감독 “모두 내 책임”… 허리 90도 숙여 사과
▶내로남불? 오늘은 괜찮아!… 오재원 빠던에 “사이다” 외친 야구팬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