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감상평=수지는 예쁘다? “음…” 배수지의 대답은 기사의 사진
사진=이병주 기자
“수지는 예쁘다.”

영화 ‘도리화가’ 언론시사회 이후 쏟아지는 여러 평가 중 한결같은 반응이다. 이 이야기를 전해들은 배우 배수지(21)는 짐짓 민망해할 뿐이었다.

20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 질문을 들을 때 수지는 쑥스런 미소를 띤 채 고개를 끄덕였다. “음…” 잠시 생각하던 수지는 “영화도 예쁜 것 같습니다”라며 웃었다.

일단 본인이 예쁘다는 건 인정한 거냐는 농담을 던지자 수지는 ‘푸하하’ 웃음을 터뜨렸다. 그리고는 바로 “영화가 예쁜 것 같습니다”라고 답변을 정정했다. ‘가’ 자에 힘을 가득 주어 강조했다.

도리화가는 판소리 명창 진채선(배수지)와 그의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수지는 “시나리오를 봤을 때 느낌이 너무 좋았고, 채선이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이어서 이 작품을 택했다”고 말했다. 극중 인물의 당차고 순수한 모습이 좋았다는 것이다.

실제 자신과 비슷한 부분이 많이 더 끌렸다고 했다.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이기도 한 수지는 “노래와 춤이 좋아 마냥 가수가 되고 싶어 했던 마음이 생각나 (채선에게) 감정이입을 하기 쉬웠다”고 털어놨다.

“간절하게 판소리를 하고 싶어 하는 채선의 감정을 알 것 같아서 울컥했어요. 가수 준비할 때 뜨거웠던 그 열정이 생각이 났나 봐요. (저도) 실제로 연습하면서 털썩 주저앉아서 울기도 하고, 악도 지르고, 서러워했던 기억이 많거든요.”

수지는 “그래서 더 집중해서 시나리오를 본 것 같다”며 “이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제지간의 따뜻한 그 무언가 때문에 가슴이 뜨거워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스타직캠] “혜리와 비교?” 긴장한 수지, 웃음이 터지기까지
[친절한 쿡기자] “안 와도 상 줄게요” 대종상, 참을 수 없는 머쓱함
“김혜자 선생님께 무슨 무례죠?” 대종상 수상번복 논란까지
“건강히 잘 다녀와” 까까머리 최시원, 늠름한 군입대 인증샷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