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10관왕이 웬말!” 대종상 파행의 연속, 국제시장 잔치로 막 내려

“10관왕이 웬말!” 대종상 파행의 연속, 국제시장 잔치로 막 내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주연상 후보 전원은 물론 각종 부문 수상자들이 대거 불참한 채 치러진 제52회 대종상영화제가 영화 ‘국제시장’에 상을 몰아주는 또 하나의 파격을 선보였다.

20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52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국제시장은 무려 10관왕을 차지했다. 수상 부문을 헤아리기도 어려울 정도다.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녹음상, 첨단기술상, 편집상, 촬영상, 기획상, 시나리오상을 모두 탔다. 여우 주·조연상을 제외한 주요 부문을 휩쓸었다.

윤제균 감독은 무려 세 번이나 무대에 올랐다.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고 마지막으로 단상에 올랐을 때 그는 “상 받으면서 이렇게 부담되고 땀이 나기는 처음인 것 같다. 너무 많이 무대에 올라와 죄송하다”며 입을 뗐다.

역대급 논란과 함께 치러진 시상식에서 공교롭게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윤제균 감독 표정엔 난감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는 의미심장한 말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국제시장을 만들 때 ‘역지사지’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 부모님 세대와 젊은 세대가 서로를 생각하게 하는 영화가 되길 바랐다. 여기 정말 어렵게 참석해주신 배우·스태프들과 부득이하게 참석 못하신 배우·스태프들이 모두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이해했으면 좋겠다. 영화계가 화합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제가 선·후배 화합의 중간다리 역할을 잘 해낼 수 있길 바란다.”

앞서 알려진 바와 같이 시상식에는 남녀 주연상 후보 9명 전원이 참석하지 않았다. 황정민과 전지현이 수상자로 호명됐으나 예상대로 대리 수상이 이뤄졌다.

남녀 조연상 수상자인 오달수와 김혜숙도 불참했다. 신인감독상은 백감독에게 돌아갔으나 “일면식도 없는” 이병헌 감독이 대신 무대에 올랐다. 배우 김혜자에게 수상을 약속했다 번복해 논란을 빚은 나눔화합상은 수상자 발표 없이 넘어갔다.

이번 대종상은 시작 전부터 낌새가 수상했다.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겠다”고 발표한 뒤 거센 논란이 일었다. 52년 권위의 상을 한 순간 ‘참가상’으로 전락시킨 이해하기 어려운 결정이었다.

인기상 유료 투표도 논란이 됐다. 스마트폰 앱에서 한 표당 200원 상당의 포인트를 지불해야 투표할 수 있었다. 더구나 올해 출연작이 없는 김수현·공효진 등이 후보에 올라 의아함을 자아냈다.

유래 없는 파행 속에 강행된 이번 대종상은 불명예스러운 기록으로 남게 됐다. 참석한 감독과 배우, 스태프, 관계자들이 도리어 민망해지는 시상식이었다. 관객석 곳곳은 텅텅 비어있었다.

제52회 대종상영화제 전체 수상작(자)는 다음과 같다.

▲최우수작품상=국제시장
▲감독상=윤제균(국제시장)
▲남우주연상=황정민(국제시장)
▲여우주연상=전지현(암살)
▲남우조연상=오달수(국제시장)
▲여우조연상=김해숙(사도)
▲신인남우상=이민호(강남 1970)
▲신인여우상=이유영(봄)
▲인기상=공효진, 김수현
▲신인감독상=백감독(뷰티 인사이드)
▲음악상=김준성(더 테너: 리리코 스핀토)
▲의상상=조상경(사도)
▲미술상=채경선(상의원)
▲녹음상=이승철(국제시장)
▲촬영상=최영환(국제시장)
▲편집상=이진(국제시장)
▲조명상=김민재(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기획상=국제시장
▲시나리오상=박수진(국제시장)
▲첨단기술특별상=국제시장
▲한국영화공로상=정창화, 윤일봉
▲해외 부문상=고원원, 쑨홍레이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친절한 쿡기자] “안 와도 상 줄게요” 대종상, 참을 수 없는 머쓱함
“김혜자 선생님께 무슨 무례죠?” 대종상 수상번복 논란까지
도리화가 감상평=수지는 예쁘다? “음…” 배수지의 대답은
[스타직캠] “혜리와 비교?” 긴장한 수지, 웃음이 터지기까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