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일본 고쿠보 감독 “우승못해…말 아끼겠다”…프리미어 3위

일본 고쿠보 감독 “우승못해…말 아끼겠다”…프리미어 3위 기사의 사진
“3등으로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목표 달성을 하지 못했습니다. 말을 아끼겠습니다.”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프리미어 12 준결승에서 멕시코를 이기고 3위를 차지한 일본의 고쿠보 히로키(44) 감독이 대회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고쿠보 감독은 2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멕시코와 프리미어 12 3·4위 결정전에서 11대 1로 승리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늘 경기라도 꼭 이겨야 한다고 생각했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이후 선수들이 스스로의 마음을 잘 추슬렀다”고 밝혔다.

고쿠보 감독은 이날 멕시코전 승리보다는 이틀 전 한국전 패배와 관련한 발언을 더 많이 했다.

이어서 “일본에서 열린 대회이기 때문에 팬들의 응원은 뜨거웠고 기대는 컸다. 하지만 우승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기자회견에 배석한 야마다 데쓰토(23·야쿠르트 스왈로스)는 “세계 1등을 차지하겠다는 꿈이 좌절돼 선수들이 충격을 받고 우울해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야마다는 “일장기를 가슴에 달고 뛰는 국제대회라는 점에서 프로야구 정규시즌보다 매 경기 훨씬 긴장했다”며 “절대 져서는 안 되는 경기들을 다 치르고 나니 이제 좀 지친다는 느낌이 든다”고 덧붙였다.

일본야구대표팀은 이날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7회말 아키야마의 홈런으로 11대1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관련기사 보기]
▶악몽의 도쿄… “하하! 거짓말이지?” 아침까지 허우적
▶내로남불? 오늘은 괜찮아!… 오재원 빠던에 “사이다” 외친 야구팬들
▶이대호 통쾌한 역전타의 순간 (움짤)… “개막전 설욕만 생각했다”
▶무슨 자신감?… 일본, 결승전 선발 미리 공개 ‘망신’
▶한국 9회 대역전 드라마… ‘도쿄대첩’ 재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