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브뤼셀 모든 지하철 역사 폐쇄-테러 경보 최고 등급 격상 기사의 사진
벨기에 정부가 수도 브뤼셀의 테러 경보 단계를 최고 등급으로 올린 가운데 브뤼셀 시내의 지하철을 폐쇄했다.

벨기에 내무부 위기대응 비상센터는 21일(현지시간) '중대하고 즉각적인' 테러 위협으로 브뤼셀의 모든 지하철 역사를 폐쇄했다고 밝히고 시민들에게 대중 밀집 장소에 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비상센터는 전날 밤 브뤼셀의 테러 경보를 가장 높은 4단계로 올렸다.

비상센터 관계자는 "쇼핑센터, 콘서트, 행사, 대중교통 등을 될 수 있으면 피하고 보안 검사에 따라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벨기에 언론이 전했다.

브뤼셀을 제외한 벨기에 전역에는 현재 테러 경보 3단계가 발령돼 있다.

벨기에 정부가 이처럼 비상 대응에 나선 것은 구체적인 테러 정보를 입수한 데 따른 것이다.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는 벨기에 정보 당국이 파리 테러와 유사한 폭발물 및 무기 테러가 브뤼셀 지역에서 발생할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미셸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국이 브뤼셀 지역 테러 경보를 최고 등급인 4단계로 격상한 것은 이 같은 정보에 근거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셸 총리는 당국이 테러에 대응한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히고 국민들에게 혼란에 빠지지 말고 차분하게 지낼 것을 당부했다.

얀 얌본 벨기에 내무장관도 "상황은 심각하지만, 통제 가능하다. 모든 테러 대응 기관들이 밤낮으로 최고 경계를 펴고 있다"고 말했다.

브뤼셀 대중교통 운행회사인 STIB는 비상센터의 권고에 따라 이날 브뤼셀의 모든 지하철과 수도권 철도 운행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STIB는 웹사이트를 통해 지하철 운행 재개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버스와 전차는 계속 운행한다고 덧붙였다.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에 벨기에 출신자들이 상당수 가담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벨기에 경찰은 이번 테러 용의자와 관련자 검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3일 발생한 파리 테러의 범인 중 일부는 브뤼셀 서부 몰렌베이크 구역 출신으로 밝혀졌다.

파리 테러 직후 벨기에 경찰은 브뤼셀 서부 몰렌베이크 구역에서 대대적인 검색작전을 벌여 용의자 7명을 체포했다. 벨기에 검찰은 이들 중 5명은 석방하고 나머지 2명은 기소했다.

또한, 벨기에 경찰은 지난 19일 브뤼셀 인근 9개 장소를 급습해 용의자 9명을 체포했다. 이들 중 7명은 석방하고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벨기에 사법 당국은 파리 테러 주범 중 하나인 살라 압데슬람(26)에 대한 추적을 계속하고 있다.

벨기에 출신으로 프랑스 국적을 가진 압데슬람은 파리 테러 직후 벨기에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행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몰렌베이크 등지에서 수색작전을 벌였으나 아직 그를 검거하지 못했다. 압데슬람은 지난 19일 저녁 브뤼셀 외곽에서 프랑스 번호판을 단 차에 있는 것이 목격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