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질산 테러 배후는? 대통령 돼서도 밝히지 못한 암흑사

“목숨이 끊어지지 않는 한 정의, 진리, 자유를 위하는 일이면 싸우렵니다”

김영삼 질산 테러 배후는? 대통령 돼서도 밝히지 못한 암흑사 기사의 사진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88세 평생에 아직 밝혀지지 않은 역사적 사건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김영삼 질산 테러 사건(김영삼 초산 테러 사건)’인데요.

당시 신민당 원내 총무이던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69년 6월 20일 밤 10시쯤 차를 타고 가다 놀라운 일을 겪었습니다. 괴한 3명이 질산이 든 병을 던진 사건인데요. 당시 김영삼 전 대통령은 박정희 정권의 3선 개헌에 반대하는 대정부질의를 국회에서 한 참이었습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서울 청진동의 음식점에서 유진오 신민당 총재 등과 저녁 식사를 마치고 자동차를 타고 귀가하던 중 이 같은 일을 겪었습니다. 자택에서 50m 떨어진 서울 상도동의 한 길이었죠. 흑색 작업복을 입은 청년 2명이 차를 세우고 다른 1명이 차 뒤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타고 있는 차 뒷문을 열려했습니다.

수상한 기운을 느낀 김영삼 전 대통령이 차 문을 잠그고 차를 1.5m 가량 몰아 달아났습니다. 이에 청년은 주머니에서 질산을 꺼내 차량에 던졌습니다. 질산병은 차량 오른쪽 뒷문과 뒷 창 사이의 철판에 부딪혀 차량 페인트 일부를 녹아내리게 했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액체가 묻은 병조각을 초산(질산)이라고 감정했습니다. 살에 닿으면 순식간에 파고들어가 목숨을 잃게 한다고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소관계자는 밝혔는데요.

사건 직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측근들은 “정치적 테러”라며 사건의 수사를 요구합니다. 하지만 이 사건은 영원히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말죠.

이 와중에도 김영삼 전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서 “여기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이 김영삼이가 목숨이 끊어지지 않는 한, 바른 길, 정의에 입각한 길, 진리를 위한 길, 자유를 위하는 일이면 싸우렵니다”며 “싸우다가 쓰러질지언정 싸우렵니다”라는 말을 남깁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영상] 김영삼 연설 다시보기 “정의, 진리, 자유 위해 싸우겠다”
“금세 퇴원하리라 생각했는데…” 김현철이 본 김영삼 前 대통령 모습
“독재 폭압에 가장 배짱있게 싸웠던…” 야당도 애도한 김영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