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의 굳센 다짐 “끝까지 부딪혀볼래요”… kmib가 만난 스타 기사의 사진
사진=쇼박스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1년여의 시간이 흘렀다. “그게 끝났다고 보지 않습니다.” 배우 이병헌(45)은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많이 사랑했기에 더욱 실망한 이들 앞에, 그는 용기를 내어 다시 섰다.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굳은 다짐으로.

협박 스캔들 이후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협녀: 칼의 기억’을 내놨으나 관객 반응은 냉담했다. 그래서 이번 ‘내부자들’을 선뵈는 마음이 더 무거울지 모른다. “그냥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최근 서울 소격동 한 카페에서 가진 인터뷰서 이병헌은 소박한 바람을 전했다.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집단간의 의리와 배신을 그린 범죄드라마다. 재벌, 정치권, 언론계에 깊숙이 자리 잡은 부패와 비리에 대해 다뤘다. 극중 이병헌은 권력자들에게 버림받은 뒤 복수의 칼날을 가는 정치깡패 안상구 역을 맡았다.

인물 설정 자체는 그리 새롭지 않다. 거친 밑바닥에 구르면서도 의리를 저버리지 않는, 조폭 영화서 흔히 볼 수 있는 인물이다. 이병헌 본인도 “처음에는 안상구 캐릭터에 전혀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여기에 아이디어를 가미해 극중 가장 입체적인 캐릭터로 만들어낸 건 온전히 그의 몫이었다.

“시나리오가 재밌기는 한데 워낙 빡빡한 사건들로 채워져서 관객이 볼 때 힘들지 않을까 싶은 마음이 들었어요. 아무리 사건 위주로 가는 영화라도 쉬는 포인트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그런 역할을 안상구가 하면 어떨까 생각했죠. 약간의 변화를 주고 싶었어요.”

진지하기만 했던 캐릭터에 이병헌은 유머러스함을 덧댔다. ‘모히또 가서 몰디브나 한잔 할까’란 명대사도 그렇게 나왔다. 애드리브로 캐릭터 색깔을 살리는 재미 속에 점점 현장도 즐기게 됐다. 그는 “영화 안에서 캐릭터가 잘 논다는 느낌이 들면 육체적으로 힘든 건 어느 정도 잊게 된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번 작품에서 보여준 그의 연기력은 특히 놀랍다. 워낙 연기 잘하는 배우란 걸 알면서도 그렇다. 극중 호흡을 맞춘 배우 조승우가 “이병헌 연기 인생의 정점을 찍었다”고 극찬했을 정도다.

이런 얘기에 정작 본인은 쑥스러워하며 고개를 떨궜다. 이내 “그건 그 친구 생각”이라며 말을 돌렸다. 도리어 조승우 칭찬을 한참 늘어놨다. 연기 경력 24년차 베테랑, 그럼에도 이병헌은 여전히 촬영 때마다 자괴감을 느낀 적이 많다고 했다.

“일단 중국어나 일본어 등 다른 언어로 연기할 때 어려움이 있어요. 액션신을 찍을 때는 ‘꼭 저거까지 내가 하고 싶은데 왜 나한테 저런 기술이 없을까’ 욕심이 들고요. 감정연기를 할 때도 내 자신에게 화가 날 때가 있어요. 모니터 해보면 ‘내가 표현하고 싶었던 건 이런 느낌이 아닌데’ 싶은 거죠. 그런 감정들을 자주 느껴요.”

오랜 기간 톱배우 자리를 지키면서 부담감과 책임감을 느끼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생각의 자유로움만은 잃지 말아야 한다는 게 이병헌의 생각이다.

“대중예술도 예술이라는 측면에서 보자면 창작은 크리에이티브한 생각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요. 만인이 지켜보는 사람으로서 책임감과 부담감은 당연히 느끼며 살아야 되겠지만, 동시에 기발함과 자유로움을 같이 가져가야 하죠. 힘들지만 잘해내야 하는 부분이에요.”

국내 명성을 뒤로 하고 할리우드에 진출한 그다. 무모해보였던 도전이지만 서서히 성과를 내고 있다. 주연까지는 아니어도 비중 있는 조연에 턱턱 캐스팅된다. 개봉을 앞둔 ‘황야의 7인’에서는 크리스 프랫·맷 보머·덴젤 워싱턴, ‘비욘드 디시트’에서는 조쉬 더하멜·안소니 홉킨스·알 파치노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할리우드 활동이 쉽지만은 않을 테다. 그럼에도 신인의 마음으로 열심히 부딪혀보고 있다. “그들보다 조금 작은 트레일러를 쓰고, 먼저 와서 기다리고…. 그런 건 익숙해진 것 같아요(웃음).”

어떤 확고한 목표가 있는 걸까. 잠시 뜸을 들이던 이병헌은 솔직한 속이야기를 꺼냈다.

“어쩌면 그 사람들은 ‘말(영어)도 잘 못하는 게 어디 날고 기는 프로들 세계에 와서…. 말이나 제대로 배워 와’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요. 그래서 제가 무턱대고 ‘연기로 부딪혀봐? 쟤들 한번 이겨볼까?’ 그러기엔 너무나 많은 핸디캡이 있죠. 문화적인 측면도 다르고요. 근데 그래도 끝까지 한번 해보고 싶어요.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 부딪혀보고 싶어요.”

앞으로도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다. 이병헌은 “아직 계약 전이라 확정적이진 않지만 내년에는 아마 한국 작품 1~2개, 미국 작품 1개 정도를 하지 않을까 싶다”며 “그렇게 세 편 정도 하게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제가 지금까지 안 해본 역할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이병헌은 설레는 표정으로 말했다. 보다 새로운 캐릭터와 재미있는 작품을 선보이겠다는 약속, 어쩌면 그가 택한 최선의 보답일지 모르겠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협박 스캔들 그후… 이병헌 “힘든 시기, 끝났다고 보지 않아”
배우 수지의 고민 “연기돌 선입견, 늘 부담되고 신경쓰여”
도리화가 감상평=수지는 예쁘다? “음…” 배수지의 대답은
“10관왕이 웬말!” 대종상 파행의 연속, 국제시장 잔치로 막 내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