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문안이나 오시지” 김현철, 과거 김무성에 쓴소리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씨가 정치적 아들을 자처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1년 전 “병문안이나 오라”고 쓴소리했던 것이 새삼 화제다.

김현철씨는 지난해 7월14일 트위터에 “김무성 의원은 친박 비박 사이에서 줄타기나 하지 말고 1년 이상 입원중인 아버님 병문안부터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요”란 글을 남겼다.


김무성 대표가 대표적인 상도동계 정치인이지만 김영삼 전 대통령 병문안을 오지 않은 것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김무성 대표는 22일 새벽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에서 상주 노릇을 자처했다. 그는 영정 앞에서 절을 하는 동안 눈물을 참지 못하고 울었다.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아내는 모습도 포착됐다.



김무성 대표는 빈소에서 기자들에게 “나는 김영삼 대통령의 정치적 아들이다. 고인 가시는 길을 정성 다해 모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