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장남은 비운의 황태자” 베일에 싸인 가족사

“김영삼 장남은 비운의 황태자” 베일에 싸인 가족사 기사의 사진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지키는 차남 김현철씨.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자녀 중 유일하게 빈소를 지키는 차남 김현철(56)씨의 모습이 전해지면서 김 전 대통령 가족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김 전 대통령과 손명순(86) 여사는 2남 3녀를 뒀지만 정계에 입문한 차남을 제외한 가족의 소식은 외부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23일 방송된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 아침’에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출신의 이상휘 위덕대학교 부총장이 출연해 김 전 대통령의 장남 김은철(59)씨의 근황을 전했다.

이 부총장은 “김현철씨 위에 형이 김은철씨다. 지금 국내에 있다”며 “몸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많이 아프다. 원래 건강이 안 좋은데다가 지금 몸이 아파서 빈소에도 거의 못 나올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은철씨 같은 경우에는 정말 비운의 황태자라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지난 1996년 한 술집에서 만취한 김은철씨 대신 술값을 계산한 비화를 털어놨다.

이 부총장은 당시 김은철씨의 외상값이 많았지만 술집 사장도 김은철씨가 대통령의 아들인지 몰랐다고 했다. 그는 “당시에만 하더라도 (김은철씨가) 본인의 처지에 대해서 상당히 비관적인 면이 많이 보였다”고 회상했다.

김 전 대통령은 김은철씨와 김현철씨 외에도 장녀 김혜영(63), 차녀 김혜정(61), 3녀 김혜숙(54)씨 등 2남 3녀를 뒀다. 김 전 대통령의 자녀들은 일찍부터 미국 유학을 한 것으로 전해졌고 구체적인 거취나 활동은 알려지지 않았다.

차남 김현철씨는 미국 유학을 마치고 귀국해 쌍용증권에 근무하다 1987년부터 부친의 대선 선거운동을 도우며 정계에 입문했다. 2008년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을 역임했지만 현재까지 여의도 입성에는 실패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