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통령’ 김현철씨,YS 서거 계기 2세 정치 이어가나

’소통령’ 김현철씨,YS 서거 계기 2세 정치 이어가나 기사의 사진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서거를 계기로 '양김시대'가 저물면서 한국 정치를 이끌었던 전직 대통령 2세들의 향후 행보에도 눈길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아버지의 '후광'으로 정치를 하는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지만, 한편에서는 아버지의 업적과 유지를 계승 발전한다는 측면에서 이들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오는 상황이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의 '상주' 역할을 하고 있는 차남 현철씨의 경우 서거정국을 계기로 형성된 YS에 대한 재평가 분위기와 맞물려 야권 일각에서 내년 20대 총선에서 야권 후보로 부산이나 김 전 대통령의 거제에 출마해야 한다는 'PK(부산·경남) 영입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YS의 아들'이라는 상징성을 발판으로 영남 지역내 민주화세력을 복원, 외연을 확장함으로써 1990년 3당 합당 이전의 '야도'(野都)를 회복해야 한다는 논리에 근거한 것이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춘 부산시당위원장은 2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3당 합당 이전의 과거 민주개혁세력을 복원시켜낸다는 차원에서 열린 마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앙당 일각에서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현철씨의 '총선 역할론'이 거론되고 있다.

실제 당에서는 지난 9월 '창당 6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가 주관한 60주년 기념식에 현철씨를 초대하는 방안도 추진했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 마련된 최민희 의원 부친상 빈소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현철씨 영입론과 관련, "아무래도 장례 중에 적절하지 않은 문답 같다"고 말을 아꼈다.

문민정부 시절 '소통령'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현철씨는 오랜 기간 권력의 부침을 경험한 끝에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산하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으로 임명되며 정계에 복귀했다. 2012년 총선에서는 아버지의 고향인 경남 거제에서 출마를 시도했지만 공천에서 탈락하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7·30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서울 동작을 출마를 타진하기도 했다.

그는 실제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채 여러 가능성을 고민 중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야권 내에서는 오히려 역풍이 불 수 있다는 반대론도 엇갈리고 있는데다 아직 현철씨의 정확한 의중은 확인되지 않고 있어 향배는 아직 미지수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