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너무 짜다 짜!” 박병호 미네소타 4년 140억 최종 사인

“너무 짜다 짜!” 박병호 미네소타 4년 140억 최종 사인 기사의 사진
박병호, 4년 1200만 달러

5년 옵션 1800만 달러 최종사인


박병호(29)가 5년 최대 200억원이 넘는 조건으로 미국 프로야구(MLB) 미네소타 트윈스 입단을 확정했다.

스포츠전문채널 ESPN 등 미국 언론은 2일(현지시간) “미네소타 트윈스가 한국 출신 거포 박병호와 4년 1200만 달러(약 139억원), 5년째 옵션을 행사하면 1800만 달러(208억) 조건으로 입단 계약서에 최종 서명했다”고 전했다.

지역지 등에 실린 계약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2016년과 2017년에는 275만 달러를, 2018년과 2019년에는 300만 달러를 받는다. 미네소타가 5년째 구단 옵션을 행사하면 2020년 박병호에게 650만 달러를 줘야 한다.”

트윈스는 지난달 1285만 달러를 제시해 박병호와의 독점 교섭권을 따냈다. 박병호는 최종 계약서 서명 등을 위해 지난 29일 출국했다.

박병호는 포스팅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아시아 야수에서는 일본 출신 이치로 스즈키(1300만 달러)에 이은 두번째다.

그러나 미국 현지에서는 기대했던 금액보다는 낮았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폭스스포츠의 켄 로젠탈 기자는 SNS에 “박병호의 계약은 포스팅 시스템의 불공평함을 보여주는 사례다. 선수가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는 데 있어 어떤 영향력도 발휘할 수 없다”고 쓰며 박병호 계약 금액이 적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그는 “물론 아시안팀들도 FA 전 선수를 내보내는 것에 대한 보상을 받아야 한다. 다만 시스템이 선수에게 좋지 않게 작용한다”며 선수가 최고응찰액을 제시한 1개 구단과 밖에 계약할 수 없다는 점을 꼬집었다.

또 “박병호는 (포스팅 없는) FA로 메이저진출을 노릴 수 있었지만, 그때는 서른한 살이다. 이상적인 방법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