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박근령, 도도맘 격찬 문자 “여성들의 자긍심”

“박정희 대통령 업적 존경, 그 곁을 지키신 총재님 생각하면 눈시울이 불거져”

[단독] 박근령, 도도맘 격찬 문자 “여성들의 자긍심” 기사의 사진
사진=도도맘 SNS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도도맘 김미나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여동생인 박근령 육영재단 전 이사장으로부터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박근령 전 이사장은 강용석 변호사와 불륜 의혹에 휩싸였던 파워블로거 김미나씨에게 정치 입문을 제안했는데요. 총선을 앞둔 공화당의 기선제압이 심상치 않습니다.

김미나씨는 지난 1일 자신의 블로그에 박근령 전 이사장으로부터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문자에서 박근령 전 이사장은 “팟캐스트 방송을 보고 이분이 정말 평범한 가정주부 맞나고 내심 많이 놀랐다”며 “그 어느 정계 재계 학자가 저다지도 까탈스런 질문공세에 막힘없이 합당한 답변을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김미나씨를 격찬했습니다.

이어 “차 속에서 출연하는 방송을 남편인 신동욱 총재와 듣다가 이렇게 감명 소감을 글로 보내드리게 됐다”며 “좌익세력과 늘 대적해야하는 휴전 중인 나라에서 우익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 해야 할 발언을 시원하게 해주셔서 큰 아버님의 DNA가 아니 그 이상의 잠재력의 소유자이신 것. 막상 도도맘 본인께선 모르실 거다”라는 덕담을 늘어놨습니다. 박근령 전 이사장은 직접 자신이 도도맘의 열렬팬이라며 이런 인연을 강조했습니다.

김미나씨는 “이렇게 박총재님과의 인연까지 닿게 됐으니 사람 앞날은 한치 앞을 못 본다는 것을 실감한다”며 “제가 아직은 어린 나이지만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을 존경하며 그 곁을 함께하고 지키신 총재님을 생각하면 눈시울이 불거진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모자란 저에게 좋은 말씀과 과한 칭찬에서 총재님의 따뜻한 성품이 느껴져 한없이 기대고픈 마음도 든다”며 “앞으로 건강 유의하셔서 나라를 위한 일을 해주세요 그리 되리라 항상 응원하고 돕겠다”고 화답했습니다.

한편 남편과 법적 분쟁에 휩싸인 김미나씨는 팟캐스트에 출연중입니다. 최근 방송에서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정치에 관심이 있냐”고 질문하자 “관심 있다”고 답했는데요. 이에 신 총재는 공화당 대변인을 권했습니다. 김미나씨 역시 “긍정적으로 고려해보겠다”고 대답했습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관련기사] 도도맘 블로그 재개 “와인 빈병은 늘어나고 밤은 점점 깊어간다”
[관련기사] 소라넷 주요 서비스 폐쇄… 일시적일 뿐 우려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