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요즘 외모 물 올랐다? “그동안 거지같았죠. 허허” 기사의 사진
또 다시 외모 전성기를 맞은 듯하다는 말에 배우 윤계상(37)은 부끄러워 어쩔 줄 몰랐다.

영화 ‘극적인 하룻밤’ 개봉을 앞두고 최근 윤계상 팬 페이지는 활기를 띠고 있다. 일반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도 윤계상 관련 언급이 부쩍 많아졌다. 특히 “요즘 외모 물이 올랐다”는 평이 자주 눈에 띈다.

2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계상에게 이 얘기를 건넸다. 그러자 그는 “아유, 왜 이러세요. 왜 이러십니까”라며 손사래를 쳤다.

윤계상은 “그건 절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연신 고개를 저었다. 그러더니 “그동안 제가 계속 수염을 기르고 거지같이 하고 다녀서 그런 것 같다”는 겸손한 해석을 내놨다.

그는 “수염은 (다른) 영화 촬영 때문에 길렀던 것”이라며 “얼마 전에 촬영이 끝나서 밀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깨끗해지니까 ‘사람 같이 보인다’는 얘기가 나온 것 같다”며 “내가 봐도 ‘아유, 그래 얼굴은 보이네’ 싶다”면서 웃었다.

극적인 하룻밤은 동명 연극을 원작으로 한 로맨틱 코미디다. 각자의 전 애인 결혼식장에서 만나 원나잇까지 하게 된 정훈(윤계상)과 시후(한예리)가 섹스 파트너로 지내다 진솔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3일 개봉하는데, 청소년은 볼 수 없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계상 “미래에 대한 불안감… 사귀던 여자와 헤어진 적도”
“이게 진짜 월드스타” 싸이 ‘대디’ 하루만에 500만뷰 폭발
‘후파: 광륜의 초마신’ 포켓몬 팬 정준영, 이렇게 들뜨다니
“믿고 보는 빈 디젤 액션”… 라스트 위치 헌터, 궁금한걸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