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노래에 왜 SNS글이?” 랩몬스터 가사 표절 논란 기사의 사진
#중간 첨부된 사진은 원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그룹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본명 김남준·21)이 랩 가사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의혹은 트위터리안 ‘you’(@wevebeenhere)가 처음 제기했다. 그는 2일 트위터에 “ 나는 ‘너의 밑줄이 될게 넌 중요하니까’라는 내용의 트윗을 2014년에 올렸다”며 “오늘 트친(트위터 친구)분이 말씀해주셨는데 랩몬스터가 작사한 노래 가사로 실렸더라. 참 어이가 없다”고 적었다.

멘션에는 랩몬스터가 피처링에 참여한 프라이머리의 곡 ‘U' 가사 일부가 첨부됐다. 지난 4월 9일 발매된 이 곡 가사에는 “너의 밑줄이 될게 넌 중요하니까”라는 문장이 있다. 랩몬스터의 랩 부분이다.


you는 자신이 과거 썼던 멘션 캡처를 증거로 제시했다. 지난해 11월 16일 다른 네티즌에게 리트윗된 사진이다. 그는 “11월에 리트윗 됐으니 작성은 그보다도 전에 한 것”이라며 “몸담고 있는 밴드 앨범 재킷 표제로 쓰려고 했던 말이라 더욱 확실하게 기억한다”고 했다.

you는 “트윗이 발간된 책에 포함된 문장만큼 저작권이 보장되는지 잘은 모르지만 가사를 직접 쓰는 MC로서 심히 부끄러운 행태라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표절 논란이 불거진 글은 이뿐만이 아니다. 소년라디오(@radiordinary)라는 트위터리안이 지난해 10월 19일에 작성한 “외로움과 같이 누우면 침대가 넓어져”라는 글도 거론됐다. 이와 같은 가사가 역시 ‘U'에 실렸다.


랩몬스터가 작사에 참여한 방탄소년단 노래 ‘잡아줘’도 문제가 됐다. 지난 4월 발표된 곡이다. 여기에는 “그냥 다 지고 볼 걸 왜 난 따지고 봤을까”라는 가사가 있다. 이는 지난해 7월 6일 페이스북에 소개 김개리의 단편시 ‘연애시절 사소한 말다툼들’에 나오는 문구와 같다.


SNS글 말고도 다른 가수의 노래 가사를 따라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2011년 11월 나온 다이나믹 듀오 ‘precious love’의 “아름다운 밤중에 고백 조명은 달루해”라는 가사가 지난해 2월 발매된 방탄소년단 ‘하루만’의 “아름다운 밤중에 너에게 고백해 조명은 달로 해”와 비슷하다는 지적이다.

논란은 여러 커뮤니티 사이트로 번지는 양상이다. 대체로 “놀랄만큼 똑같다” “SNS에 오른 글일지라도 이건 엄연한 표절이다”라는 반응이 많다. 하지만 “가사 지을 때 은연중에 떠오른 것 같다”거나 “우연의 일치일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계상 요즘 외모 물 올랐다? “그동안 거지같았죠. 허허”
윤계상 “미래에 대한 불안감… 사귀던 여자와 헤어진 적도”
“이게 진짜 월드스타” 싸이 ‘대디’ 하루만에 500만뷰 폭발
‘후파: 광륜의 초마신’ 포켓몬 팬 정준영, 이렇게 들뜨다니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