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년이 이겼네” 폭행남 두둔… 충격의 조선대 단체 카톡방 기사의 사진
사진=조선대 의대생 폭행 사건 보도 화면 캡처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일부 학생이 여자친구 4시간 감금·폭행해 결국 제적당한 동기를 두둔한 사실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은 도리어 피해자를 격하게 비난했다.

A: 아…. XX년….
B: 어마어마한 X년이 결국은 이겨버리네.
C: X같은 년.
D: 물론 폭력은 나쁜 건데 그래도 사랑했던 사람이고, 쳐 맞은 건 자기도 어느 정도 책임이 있는데 법정에 넘기고 학교는 제적까지 먹여버리네. 인생 끝장내 버리는구만. 에라이 X같은 년.
E: 술 푸러 갑니다.


2일 SBS가 공개한 조선대 의전원 소속 학생 단체 카톡 대화 내용이다. 같은 학교 동기들 사이 벌어진 데이트폭력 사건을 두고 학생 다섯 명은 이런 이야기를 나눴다.

피의자 박모(34)씨가 학교 측으로부터 제적당했다는 소식을 들은 학생들은 격분했다. 박씨 처지를 걱정하는 한편 피해자 이모(31)씨에게는 거친 욕설을 퍼부었다.

특히 한 학생은 이씨가 폭행을 당한 데에는 본인 책임도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박씨의 인생을 망쳐버렸다며 현 상황을 피해자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

하지만 대다수 조선대 의전원 학생들 생각은 달랐다. 대학원내에서도 이 같은 대화 내용에 대해 거센 반발이 나왔다고 한다. 해당 대화를 나눈 학생들은 결국 사과문을 게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씨는 지난 3월 28일 새벽 전화 응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여자친구 이씨 집에 찾아가 그를 감금하고 폭행했다. 이씨는 전치 3주 상해를 입었으나 법원은 “집행유예 이상 형을 선고받으면 제적 우려가 있다”며 박씨에 대해 벌금 1200만원을 선고해 ‘봐주기’ 판결 논란이 일었다.

조선대 의전원 측은 1일 학생지도위원회를 열어 박씨를 제적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사건 발생 8개월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늦장 대응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교육부는 조선대 의학대학에 대한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오는 4일까지 사건 경위와 학생 상태, 학교 측 조치 상황 등 보고를 받은 뒤 후속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방탄소년단 노래에 왜 SNS글이?” 랩몬스터 가사 표절 논란
랩몬스터, 가사 표절 인정… “모든 게 제 잘못” 솔직한 사과
폭행? 횡령?… 김창렬 “옛날의 나 아냐, 정말 안 때렸다”
윤계상 요즘 외모 물 올랐다? “그동안 거지같았죠. 허허”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