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의 격노 "왜 원내대표가 지도부를 흔드나"

문재인의 격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이종걸 원내대표의 최고위 불참 선언 문제로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와 이 원내대표의 8일 심야 전화통화에서였다고 한다.

두 사람은 전날 밤 10시쯤 전화를 하는 것으로 조율이 된 상태에서 통화를 했고, 이 원내대표가 7일부터 최고위에 불참해온 것이 화제에 오르면서 문 대표가 목소리를 높였다는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9일 아침 전·현직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전날 밤 문 대표와의 심야 통화 내용을 일부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상당히 장시간 통화했다"고 했다. 그가 "최고위에 불참하더라도 당무관련 활동은 수행하겠다. 당무거부는 아니다"고 말했지만, 문 대표는 "최고위에 안 나오는 것은 당무거부"라며 "당무거부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표는 "감정이 북받친 말씀"들을 내놓았다고 이 원내대표는 전했다. 문 대표는 "그건 원내대표로서 한쪽(비주류)에 편중하는 것", "왜 당무를 거부하느냐", "당무거부하게 되면 원내대표로서 위치를 인정하지 않겠다, 원내대표로서 생각을 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격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자신에 대한 공격을 주도해온 일부 비주류 의원들의 이름을 들어가며 "○○, ○○ 의원 같은 사람과 어울려 지도부나 흔들고, 원내대표가 그래도 되겠느냐"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고 한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최고위원 두 명이 사퇴한 흠결이 있는 최고위에 가서 기능을 보완해줄 여유가 없다"고 맞섰다고 한다.

이 원내대표는 문 대표의 사퇴와 안 전 대표의 기득권 내려놓기를 전제로 한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골자로 한 당 일각의 중재안을 문 대표에게 전하며 "두 분이 마주 달리는 기차의 양상으로는 당이 수습되긴 어렵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현직 원내대표 회동 참석자들에게 통화 사실을 전하며 "문 대표의 사퇴 문제를 얘기했더니 문 대표가 굉장히 격한 반응을 보이더라"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창호 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