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은 모성애 없는 사람… 허언증 가증스럽다” 충격 폭로 기사의 사진
전 소속사와의 채무 문제부터 거짓 모성애 논란까지, 곤경에 처한 신은경이 직접 해명에 나섰으나 반하는 주장은 계속 나오고 있다.

신은경 전 매니저 A씨는 “신은경 말은 모두 거짓말이다” “신은경은 허언증이 있다. 본인이 계속 말하다보면 진실인 줄 알기 때문에 지금도 실제로 억울하다고 믿고 있을 것이다”라고 8일 스포츠서울에 말했다.

A씨는 “다른 인터뷰에 나왔던 할머니(신은경 전 시어머니) 말이 맞다”며 “신은경은 할머니에게 연락처를 알려주지 않았고, 당시 드라마 촬영으로 바쁠 때라 할머니가 아이 양육비 문제로 우리에게 연락을 했다”고 전했다.

앞서 신은경이 일부 언론을 만나 모성애 논란을 해명한 것에 대해선 “가증스럽다”고 했다. A씨는 “신은경은 모성애가 없는 사람”이라며 “고양이 6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자기 아이보다 고양이를 더 사랑할 것”이라고 조소했다.

신은경은 이후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 아이를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는 의혹을 재차 반박했다.

“이혼 후 8년 동안 아이를 두 번 보러왔다”는 전 시어머니 주장에 대해 신은경은 “그게 사실이라면 아들이 어떻게 나를 알아보겠나. 친정엄마가 시댁에 방문해 아이를 데리고 놀이터로 나와서 만났다. 먼발치에서 바라보기도 하고 그랬다”고 해명했다.

아들을 마지막으로 만난 날이 언제인지에 대해선 “정확한 날짜는 기억 못 한다”고 했다. 다만 “친정엄마가 아들을 데려왔을 때 여름에서 가을이 될 무렵에 함께 놀이동산에 갔다”고 대답했다.

방송에서 전 시어머니는 “내 나이 90이 다 되어간다”며 “아이가 엄마를 너무 보고 싶어 하는데 1년에 한번쯤은 와서 봐줬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생후 10개월 때 뇌수종으로 1급 장애 판정을 받은 신은경 아들은 지적장애와 거인증을 앓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싸이춤은 역시 싸이가 제일 잘 춰” 대디 안무영상 시선강탈
“결혼은 아직…” 황정음, 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열애
‘진짜 셰프’ 미카엘 뿔났다… “경력 허위 보도 매체 고소”
“계약직 2년→4년, 감사하라고요?” 고용노동부 홍보물 빈축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