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초읽기에 들어간 새정치연합” 野 중진 거취압박에 문재인 강력반발 기사의 사진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3일 탈당을 공식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지도체제를 둘러싼 주류, 비주류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분열없는 단합'을 주장해온 주류 측은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공동비대위안에 희망을 걸고 있지만 비주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한 뒤 안 전 대표의 탈당론으로 압박하며 문 대표 퇴진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중진의원들이 문 대표의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전환을 포함한 중재안을 발표하자 문 대표가 강하게 반발하는 등 당 내홍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시계제로 상태로 접어들었다.

안 전 대표 측은 각종 제안이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기류가 강해 '탈당' 쪽으로 한 걸음씩 옮겨가는 모양새다.

중진의원 15명은 11일 문·안(문재인·안철수)이 협력하는 가운데 비대위를 조속히 구성하고, 비대위가 전당대회 개최 문제를 협의해 결정토록 하는 내용의 중재안을 마련했다.

'문·안'의 공동책임 하에 당을 비상지도체제로 전환한다는 맥락에서는 수도권 의원 40여명의 중재안과 흡사하지만, 중진안은 전당대회 개최 가능성을 열어놨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안 전 대표의 혁신전대 가능성까지 수용한 안이라고 볼 수 있고, 혁신전대가 사생결단, 분열의 전대가 높다며 거부 입장을 밝힌 문 대표의 생각과 배치되는 안이다.

당연히 문 대표는 반발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수도권 의원들의 제안에 대해 심사숙고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 그밖의 또다른 의견에 일일히 따로 의견을 밝힌 필요는 없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지난번 재신임투표 제안 때 중진의 중재의견을 받아들여 재신임투표 (철회)를 수용한 바 있다"며 "그 때 중진들은 앞으로 대표를 흔드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문 대표 측 최재성 총무본부장은 중진 의원의 브리핑 도중 끼어들어 "비대위가 전대 문제를 합의 결정토록 한다는 것은 당헌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강하게 항의하는 볼썽사나운 모습까지 연출했다.

문 대표로서는 일단 사퇴하되 '문·안'이 공동으로 비대위를 꾸려 새 지도부를 출범시키자는 수도권 의원들의 중재안을 수용할 수 있지만, 전대 개최 가능성까지 열어둔 중진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략공천위원회를 설치하고 비주류 최재천 의원의 사퇴로 공석인 정책위의장 후임 인선 논의를 하루만에 착수하는 등 지도체제 문제가 해결되지 못한다면 '마이웨이'로 갈 수밖에 없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러나 비주류는 이날 '구당(救黨) 모임'을 개최하고 '문 대표 사퇴 후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구성' 입장을 정리하며 문 대표의 사퇴를 압박했다.

연락간사인 최원식 의원은 "(수도권 중재안은)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의 변형 버전이어서 안 전 대표 쪽도 받기 어렵다"며 "지금 상황이라면 안 전 대표가 탈당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주류 유승희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과 혁신을 위한 전당대회를 제안하고 이를 위해 문 대표와 안 전 대표의 살신성인을 촉구한다"며 문 대표의 면전에서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반면 전병헌 최고위원은 "지금은 문, 안 두 분이 협력할 때로 부디 문 대표가 내미는 손을 맞잡아달라"며 "문 대표도 보다 진정어린 가슴으로 안 전 대표에게 다시 손을 내미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당내에서 지도체제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고조되면서 5일째 칩거중인 안 전 대표가 13일께 탈당을 선택할 것이라는 관측이 줄을 잇고 있다.

안 전 대표는 각종 중재안이나 문 대표의 '혁신 제스처'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안 전 대표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탈당 가능성에 대해 사견을 전제로 "상황이 이미 그렇게(탈당을 하게) 돼 있다"고 말했고, 또다른 관계자도 "현재 상태에서 당에 잔류하기에는 상황이 좀 선을 넘은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내부에서는 잔류 가능성을 점치는 시각도 있지만 안 전 대표가 문 대표와의 막판 담판을 통해 거취 문제를 결정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