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한 방에 정리해주는 만화’에 표창원까지… 페북지기 초이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그동안 안철수 문재인을 한방에 정리해주는 만화’가 인터넷에서 인기입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에 비판적인 내용인데요. 일부 네티즌들은 기가 막히게 잘 들어맞는다며 공감하고 있습니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도 안 전 대표를 향해 페이스북에 쓴소리를 남겼습니다. 정치적 리더로서 역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고 훌륭한 생각과 달리 행동으로 보여준 부분이 너무 없다는 것입니다. 네티즌들은 “안철수라는 희망이 또 다른 분열을 가져왔다”면서 공감을 표시했습니다. 14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안 전 대표를 비판하는 만화는 인터넷 곳곳에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웹툰 내용은 간단합니다. 안 전 대표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에게 사사건건 트집을 잡아왔다는 것입니다. 혁신을 원한다면서도 정작 실행에 옮기거나 결정을 내릴 때마다 반대를 했다는 비판적인 내용인데요. 일부 문재인 지지자들은 “명쾌한 요약”이라며 만화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표 전 교수 또한 전날 안 전 대표가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다고 선언한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철수 의원에 대해’라는 제목으로 된 글을 남겼습니다. 그는 글에서 안 의원을 개인적으로 존경하고 그에 대해 기대와 희망을 가졌지만 정치적으로는 매우 실망스러웠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안 의원을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했고 존경했고, 기대와 희망도 많이 가졌었다”면서 “기존 정치에 때묻지 않은 분이었고 선구자적 업적을 남긴 분이다. 또 무료백신 배포 등 사회 공익에 대한 기여가 남달랐기 때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표 전 교수는 안 전 대표를 만나 힘들고 아픈 분들을 직접 만나야만 국민을 아우르는 지도자가 될 거라고 말씀드렸다면서 안 의원도 공감해주었지만 이후 실망스러운 행보를 보였다고 적었습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발생 후 김한길 공동대표와 함께 팽목항으로 찾아가 피해 가족 분들 만나 뵌 것 말고는 ‘서민과 약자, 시대의 아픔 속으로' 직접 들어가시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면서 “점점 진정한 리더로서의 역량 발휘를 못하면서 자꾸 삐걱거리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느껴왔다. 지난 대선 이후 골이 깊게 패인 소위 친노와의 감정 문제, 불신의 벽을 해소하지 못하고 결국 더 크고 중요한 정치와 사회 혁신의 동력을 가르고 쪼개는 모습으로 비춰지게 되었다”고 꼬집었습니다.


표 전 교수는 아울러 “안철수라는 개인은 정치적 견해나 평가와 상관없이 훌륭한 분이며 존경받아 마땅하다고 굳게 믿는다”면서도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는 결코 동의할 수 없고 지지할 수 없다. 훌륭한 생각과 달리 행동으로 보여주신 부분이 너무 없고 안 의원의 이미지와 존재감, 역량을 이용하려는 교활한 이들에게 휘둘리고 이용당하느라 너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표 전 교수의 글은 3시간 만에 수백 개의 좋아요와 50개의 공유를 받아내며 공감을 얻었습니다.

안 전 대표의 탈당으로 제1야당은 지금 극심한 분열과 혼돈에 빠져있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보기
‘블박 콩콩녀’ 인터넷 강타, 이른 아침 골목길서 콩콩콩… 페북지기 초이스
“내 여동생을, 내 아내를 죽였어도!” 증오 끊은 사람들… 페북지기 초이스
“신연희 강남구청장, 민방위기본법 위반하셨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싱크로율 돋네” 일본 경찰의 폭압과 한국의 물대포… 페북지기 초이스
“괴물같은 천재가 나타났다” 현기증 나네요 이 웹툰… 페북지기 초이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