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병호 “친노가 지금 망가졌다...정치권의 ‘밥그릇 친노’ 정리해야” 기사의 사진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20일 측근인 박왕규 '더불어 사는 행복한 관악' 이사장의 '20대 총선 출정식'에 참석, 독자 정치세력화를 위한 세확산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마련된 관악을 무소속 예비후보인 박 이사장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 대선 캠프 시절 대외협력실 부실장을 지낸 박 이사장과의 의리를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의원은 "(대선후보 사퇴 이후) 3년간 정말로 우여곡절이 많았다. 그 와중에 제 곁을 떠나지 않고 믿어주고 계속 옆에서 함께 했던 사람이 박왕규 후보"라며 "정말 의리의 사나이"라고 치켜세웠다.

안 의원을 따라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문병호 의원도 개소식에서 새정치연합 내 친노계(친노무현계)를 맹비판하며 친노세력 퇴출을 역설했다.

문 의원은 "패권적 친노를 어떻게 하면 정리하고, 편파적인 박근혜 정권을 어떻게 종식시키느냐가 우리 정치인의 중요한 책무"라면서 "제가 내년에 국회의원이 되려고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서 제 스스로 별명을 '문논개'라고 지었다"라며 자신이 희생해서라도 친노세력을 정치권에서 퇴출시키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문 의원은 "친노도 '착한 친노', '밥그릇 친노'가 있다"며 "국민 중 친노는 다 착한 친노이고, 정치권 언저리에 있는 친노는 밥그릇 챙기기에 능한 친노"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 친노라는 사람은 정말 노무현 정신을 지킨 사람이라기보다 노무현 대통령 때 따뜻한 밥 먹고 밥그릇 챙긴 사람이 다수 포진돼 있다. 그래서 친노가 지금 망가졌다"면서 "문재인 대표가 노 전 대통령의 반만 했으면 이렇게 안 됐을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문 의원은 안 의원과 정치적 공동운명체가 된 자신에 대해 "사람들이 의리가 있다고 (저의 별명을) 장세동을 따라 '문세동'이라고 지어줬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안 의원의 측근 중 내년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것은 박 이사장이 처음이다.

행사장은 안 의원과 측근, 지지자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안 의원과 관계가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던 고려대 장하성 교수도 참석, 눈길을 끌었다.

또 행사장에는 "안철수와 함께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듭니다" 등 플래카드가 나붙어 3년 전 대선 때 안 의원의 대선캠프를 연상시켰다.

장 교수는 "나는 정치할 사람이 아니다. 박 이사장이 예전 대선캠프에서 함께 고생했던 사람이라 왔을 뿐"이라면서 "안 의원은 우연히 만났고, 오랜만에 반갑다는 인사를 나눴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