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폴란드·몽골 파견 북한 노동자, 임금 90% 상납

폴란드·몽골 파견 북한 노동자들이 임금의 90% 이상을 북한당국에 상납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승주 북한인권정보센터 연구원은 2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북한 밖의 북한:몽골과 폴란드 지역' 세미나에 앞서 배포한 발제문에서 "폴란드내 북한 노동자의 소득은 북한 당국이 공제하는 금액과 중간 관리자의 착복으로 급여의 10분의1인 월 100달러 이하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몽골에 있는 북한 노동자의 경우 매달 650달러를 상납하는데 이는 급여의 90% 이상을 차지한다"며 "추가 노동을 통해 매달 평균 100달러 이하 수준의 소득을 거두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는 북한 해외노동자 현황 파악을 위해 올해 하반기 몽골 2회, 폴란드 1회 현장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사에 따르면 몽골에는 울란바토르 지역을 중심으로 약 800명, 폴란드에는 약 1700~1800명의 북한 노동자가 파견돼 있었다.

이 연구원은 "폴란드와 몽골의 북한 노동자들이 하루 12시간 안팎의 노동 시간 건설 현장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등 매우 열악한 조건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임금 체불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개선이 요망하다"고 촉구했다.



신창호 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