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스타직캠] “정우성-김하늘 뭐해?” 비주얼 커플의 꽁냥꽁냥

[스타직캠] “정우성-김하늘 뭐해?” 비주얼 커플의 꽁냥꽁냥 기사의 사진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에서 처음 연인 호흡을 맞춘 배우 정우성(42)과 김하늘(37)이 다정함을 과시했다.

29일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린 ‘나를 잊지 말아요’ 기자간담회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하늘은 그간 작품에서 만난 남자 배우들 중 “정우성의 눈빛이 최고”라고 꼽았다. 이에 질세라 정우성은 “난 맘 편히 연기했지만 김하늘이 감정을 표현하기 어려웠을 텐데 잘 해줬다”고 화답했다.

간담회 이후 포토타임 때에도 역시 다정했다. 각각 개인컷 촬영을 마친 뒤 커플샷을 찍기 위해 함께 단상에 섰을 때였다.

포즈를 취하며 김하늘이 팔짱을 끼자 정우성은 웃음 띤 얼굴로 쓱 쳐다봤다. 잠시 뒤 둘이 또 ‘꽁냥꽁냥’(둘이 다정히 속삭이는 모습을 표현한 신조어)대자 카메라 플래시가 쏟아졌다.

▶'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김하늘 포토타임 영상


‘나를 잊지 말아요’는 교통사고를 당한 뒤 10년간의 기억을 잃어버린 채 깨어난 석원(정우성)과 그 앞에 나타난 비밀스러운 여자 진영(김하늘)의 사랑을 그린다. 이윤정 감독의 첫 연출작. 정우성이 제작을 맡아 힘을 실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화보] 정우성, 이 완벽한 남자… 그대를 어찌 잊으리
[화보] ‘결혼 전 마지막 멜로?’ 김하늘 한결같은 청순함
‘충무로 흥행퀸’ 손예진의 귀환… 액션부터 멜로·스릴러까지
‘내부자들’ 본 안철수 의미심장 감상평… “학연·지연 없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