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왜 무도에만 엄격할까” 솔직남 하하의 못다한 수상소감

“왜 무도에만 엄격할까” 솔직남 하하의 못다한 수상소감 기사의 사진
사진=하하 인스타그램
MBC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방송인 하하(본명 하동훈)가 못 다한 수상소감을 전했다.

하하는 30일 인스타그램에 2015 연예대상 최우수상 트로피 인증샷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하하는 “사실 최우수상은 말도 안 된다”며 “다른 거 다 필요없고 정말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무한도전’ 팬들에게 특히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는 “무도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고 같이 키워주시고 같이 늙어가는 우리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솔직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하하는 “어리석게도 때론 우리에게만 왜 이렇게 엄격할까 생각했었던 때도 있었다”며 “그만큼 가장 가깝고 가족 혹은 친구 같은 사람들이니까 사랑도 실망도 더 컸을 거라 생각한다.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그램 잘 만나서 2015년 마무리를 정말 행복하게 하다”며 “여러분이 주신 상 부끄럽지 않게 잘 지켜내겠다. 무도인으로서 방송도 음악도 제 삶 속에서의 모든 것에도 의리 지키며 살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우리만 아주 조금 좀 더 잘 되자”는 덕담을 건넸다.

하하는 전날 열린 2015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김영철과 함께 버라이어티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상 소감 발표 당시 방송을 중단한 정형돈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하하는 “마음이 안 좋아서 병을 앓고 있는 형돈이 형이 돌아왔으면 좋겠다. 너무 힘들다. (멤버들) 더 이상 뽑을 수가 없다”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김구라 옆 시선강탈 관심종자” 레이양 무개념 행동 빈축
[스타직캠] “정우성-김하늘 뭐해?” 비주얼 커플의 꽁냥꽁냥
[화보] 정우성, 이 완벽한 남자… 그대를 어찌 잊으리
[화보] ‘결혼 전 마지막 멜로?’ 김하늘 한결같은 청순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