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강호동 연예대상? 한 게 없는데?” 전현무 무례 진행 눈살

“강호동 연예대상? 한 게 없는데?” 전현무 무례 진행 눈살 기사의 사진
2015 SBS ‘연예대상’ 진행을 맡은 방송인 전현무가 선배 강호동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여 논란에 휩싸였다.

31일 인터넷에는 전날 열린 2015 SAF(SBS Awards Festival)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전현무가 한 발언을 두고 여러 말이 나왔다. 특히 강호동의 대상 수상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부분이 문제가 됐다.

대상 후보자 인터뷰 중 전현무는 강호동에게 “누가 대상을 수상할 것 같냐”는 질문을 던졌다. 강호동은 앞서 유재석이 그랬던 것처럼 장난스럽게 수상 욕심을 내비쳤다. 그러자 전현무는 “올해 무슨 활약하셨냐”며 면박을 줬다.

이어 강호동이 “대상 시간이 다가올수록 손이 땀이 난다”고 하자 “뚱뚱해서 그런 것”이라며 또 한방을 날렸다.

김구라와의 인터뷰에서도 강호동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대상 가능성이 낮은 후보를 꼽아달라는 전현무 요청에 김구라는 강호동을 지목했다. 이유가 뭐냐고 하자 김구라는 “몰라서 묻냐”고 했고 전현무는 “한 게 없어서”라고 받아쳤다. 웃고 있는 두 사람 뒤편 강호동은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시청자들은 적잖은 불편함을 느낀 모양이다. 방송 이후 전현무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그를 질타하는 댓글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진행 실력은 뛰어났으나 출연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비판이 대부분이다.

“강호동씨가 재기를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한 걸 난도질했다.”

“방송 꼭 다시 보시고 반성하셨으면 한다. 아무것도 못 느낀다면 MC라는 직업 자체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게 좋을 것 같다.”

“프로그램 개수가 많다고 좋은 진행자는 아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연상연하’ 지동원♥강지영 언니, 결혼… “동생만큼 예뻐”
“정치혐오 싫어?” 홍준표 ‘내부자들’ 혹평, ‘히말라야’는 반색
[스타직캠] “정우성-김하늘 뭐해?” 비주얼 커플의 꽁냥꽁냥
“김구라 옆 시선강탈 관심종자” 레이양 무개념 행동 빈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