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나를 잊지 말아요’ 뻔한 기억찾기? 멜로 왕들은 뭔가 달라

‘나를 잊지 말아요’ 뻔한 기억찾기? 멜로 왕들은 뭔가 달라 기사의 사진
사진='나를 잊지 말아요' 스틸컷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리뷰] 또 주인공이 기억을 잃는다. 닳고 닳은 설정이라고?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는 과감하게 이 길을 택했다. 단순한 기억찾기에 그치지 않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교통사고 이후 10년 동안의 기억을 잃은 석원(정우성)의 일상에서 영화는 출발한다. 본인 직업이 뭔지, 어디 사는지조차 모르는 황당한 상황이 펼쳐진다. 그간 인연을 맺은 소중한 사람들조차 생각이 나질 않는다. 세상에 홀로 남겨진 듯한 느낌, 석원은 외롭고 혼란스럽다.

그러던 어느 날 묘령의 여인이 나타난다. 병원에서 우연히 만난 진영(김하늘)이다. 석원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던 그는 이후에도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계속한다. 석원은 그런 진영에게 왠지 모르게 끌린다.

그리고 그로 인해 조금씩 변해간다. 사고 후유증으로 차에 대한 트라우마를 겪던 석원이 진영의 부탁에 다시 운전대를 잡는다. 급속도로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은 연일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긴다. 텅 비었던 석원의 기억은 진영과 새로 만든 추억들로 채워진다.


영화는 초반부터 차분하고 잔잔하게 진행된다. 다소 기묘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한다. 마냥 로맨틱한 일반 멜로물과는 왠지 느낌이 다르다. 그 감정의 이유는 후반부 비로소 알 수 있다.

퍼즐 같은 이야기 전개가 특이하다. 단서가 될 만한 각각의 사건이 하나씩 툭툭 던져진다. 영화 자체가 산산조각 난 석원의 머릿속을 닮았다. 독특한 구조다. 이음새가 좀 더 치밀했다면 좋았을 뻔했다.

이윤정 감독은 “두 사람의 이야기를 각자의 관점으로 천천히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에서 미스터리 구조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의도한 미스터리 구조일지라도 단편적인 사건의 연속은 관객에게 피로함을 안긴다. 중반 이후까지 이어지는 예상 가능한 내용도 한 몫 한다.

하지만 공감할 수 있는 지점은 충분하다. “나를 잊지 말아요는 지나간 시간을 어떻게 대하는가에 관한 영화”라는 이 감독 이야기에 무릎을 치게 된다. 고통스러운 상처로 남은 기억을 놓고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사실 긴 말은 필요치 않다. 정우성과 김하늘의 멜로를 보는 것만으로 눈이 즐겁다. ‘멜로 대마왕’들의 독보적인 분위기에 안정적인 연기력이 더해졌다. 특히 욕조신은 길이 남을 명장면이 아닐지. 보기만 해도 간질간질해지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오랜만에 나온 멜로라 더 반갑다. 나를 잊지 말아요, 쉽사리 잊히는 작품은 아마 아닐 듯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감독판으로 부활한 ‘내부자들’ 또?… 새해 첫 날 박스오피스
성시경 목소리만으로 충분했던 2015 마지막 하루
“서세원 떠나 자유의 몸”… 서정희, 30년 만에 방송 복귀
“강호동 연예대상? 한 게 없는데?” 전현무 무례 진행 눈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