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민 사망원인 1위 '암'…하루평균 41명 숨져

경기도민의 사망원인 1위는 암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도가 통계청 사망원인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도내 총 사망자수 5만1425명 가운데 29.0%(1만4910명)가 암으로 숨져 전체 사망원인 1위를 차지했다. 하루평균 41명이 암으로 사망한 셈이다.

암에 이어 심장질환(9.5%·4873명), 뇌혈관질환(9.0%·4652명), 자살(6.1%·3139명), 당뇨병(5.1%·2624명), 폐렴(3.7%·188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등 3대 질환이 경기도 전체 사망원인의 절반에 가까운 47.5%를 차지했다.

경기도 내 총 사망자 수를 10년 전인 2004년과 비교하면 70대 이상 사망자가 48.9%(1만644명), 50대가 1.8%(1869명) 증가한 반면 나머지 연령대의 사망자 수는 모두 감소했다.

연령별 사망자 비중은 70세 이상 63.0%, 60대 13.2%, 50대 12.3%, 40대 6.3% 순이었고 1∼9세가 0.2%로 가장 적었다.

연령별 사망원인은 1∼9세 및 40세 이상에서는 암이 가장 많았고 10대는 교통사고, 20대와 30대는 자살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0년간 사망원인 변화를 살펴보면 폐렴이 2004년 11위(494명)에서 지난해 6위(1883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심장질환이 3위(2953명)에서 2위(4873명)으로 한 단계 상승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