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사랑받는 도경수 “조정석 형이랑 촬영 끝” 알콩달콩 케미

사랑받는 도경수 “조정석 형이랑 촬영 끝” 알콩달콩 케미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조정석·박신혜·도경수(엑소) 주연의 영화 ‘형’ 촬영이 마무리됐다.

5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9일 촬영을 시작한 ‘형’은 약 3개월만인 지난달 31일 크랭크업했다.

마지막 촬영은 서울 송파에서 진행됐다. 2015년 마지막 날 차가운 날씨 속에 이뤄진 밤샘 촬영에도 출연진과 스태프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잃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극중 형제로 등장하는 조정석과 도경수는 서로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형’은 뻔뻔한 사기꾼 형 두식(조정석)이 집 나간 지 15년 만에 잘나가는 유도선수 동생 두영(도경수)에게 느닷없이 나타나 원치 않는 동거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극중 조정석은 국가대표 동생을 핑계 삼아 가석방을 허가받는 염치없는 사기꾼 두식, 도경수는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앞두고 불의의 사고로 하루아침에 인생이 꼬인 유도선수 두영을 연기했다. 박신혜는 두영에게 제2의 인생을 제안하는 유도 코치 수현 역을 맡았다.

조정석은 “좋은 스태프들 덕분에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며 “내 동생 두영이, (도)경수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도경수는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 “좋은 감독님, 좋은 스태프들, 그리고 우리 (조)정석이 형이 너무 잘 이끌어줘서 영화를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홍일점 박신혜는 “형은 굉장히 따뜻한 형제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라며 “현장에서 두 분과 함께 너무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정우성 속마음 “미남 수식어 싫었다… 극복하는 게 숙제”
정우성 “외모 관리 좀 하라던데… 나이듦 받아들여야” 웃음
“검사외전! 곧 만나요” 황정민-강동원, 이 완벽한 투샷
“20억 사기 고소당한 여가수 신은성… 승리 충격 크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