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박병호 경고에까지 악플 남긴 국거박… “패기? 몽니?” 기사의 사진
박병호가 국거박과 관련한 질문을 받은 순간의 표정. 고개를 돌리며 씩 웃고 담담하게 입장을 밝혔다. / SPOTV 기자회견 영상 화면촬영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악플러를 향한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의 경고를 실은 인터넷기사에 문제의 악플러가 등장했습니다. 야구팬들 사이에서 유명한 네이버 아이디 국민거품 박병호(국거박)입니다. 이쯤 되니 “호기롭다”는 반응까지 나옵니다.

박병호는 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로 입단한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습니다. 여기서 악플러와 관련한 질문을 받았죠. 박병호는 “예민해서 노코멘트하려고 했는데…”라고 말끝을 흐리면서 의미심장하게 웃었습니다.

문제의 악플러는 국거박입니다. 국거박은 수년째 박병호와 관련한 인터넷기사마다 집요하게 악성 댓글을 달고 있습니다. 야구팬들 사이에선 이미 유명인사죠. 인터넷에서 자생적으로 등장한 ‘국거박’이라는 줄임말이 그의 유명세를 증명하는 셈입니다.

박병호의 전 소속팀인 넥센 히어로즈의 이장석(50) 구단주는 지난해 3월 시범경기를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로 직접 중계하는 과정에서 국거박을 언급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넥센은 지난달 31일 국거박에 대한 법적 조치 가능성까지 내비쳤지만 고소를 실제로 진행하진 않았습니다.

박병호도 국거박의 존재를 알고 있습니다. 박병호는 기자회견에서 국거박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만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얼굴은커녕 실체도 모르는 악플러에게 보낸 경고입니다.

하지만 국거박은 박병호의 이런 발언을 실은 인터넷기사에까지 등장했습니다. 네이버 야구섹션의 헤드라인에 걸린 기사에 “야구는 못해도 기자 앞에서 언플(언론플레이)은 잘한다. 이게 뭐라고 엠스플(MBC 스포츠 플러스)는 생중계까지 하나. 핵노잼(재미없는) 전파낭비인데. 그리고 목동스윙(목동구장에서 타격)이 메이저(리그)에선 턱없다”고 적었습니다. 변함없이 악성 댓글을 달았습니다.

국거박의 이 댓글은 오후 6시까지 약 5시간 동안 780건 이상의 ‘반대’를 받았지만 ‘추천’도 400건 가까이 얻었습니다. 아마 박병호의 경고에 굴하지 않은 국거박을 흥미롭게 생각한 야구팬들이 클릭한 추천들일 겁니다.

국거박의 댓글의 아래에는 “박병호에게 사과하라” “그만 괴롭히라”는 비판 댓글들이 꼬리를 물었지만 “국거박이 등판했다” “패기가 대단하다” “악플러가 아니라 사생팬(집착이 심한 열성팬)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박병호는 “(국거박의) 사진을 찍어 구단 홈페이지에 올리면 스스로 느끼는 게 있지 않겠는가. 가족이 그 사진을 보고 우리 아들이었다, 친구들이 내 친구였다고 깨달을 수 있다. (국거박이) 그 말을 들으면 심정이 어떨까. 여기까지만 하겠다”고 말을 맺었습니다.

통신망 뒤에 숨어 비난하지 말라는 경고입니다. 법적 조치 가능성까지 불거진 상황에서 마지막 경고일지도 모르죠. 국거박도 여기까지 하는 게 어떨까요. 적어도 박병호와 함께 사진을 찍고 싶어 악성 댓글을 쓰는 게 아니라면 말이죠.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관련기사 보기]
▶‘국거박’ 질문 받은 박병호, 씩~ 웃으며 “만날까?”
▶박병호에게 김현수란? “단점이 없다”
▶이승우가 트위터에 외친 “18!”… 무슨 뜻?
▶“축구가 슈팅게임도 아니고”… 메시, 프리킥골 참 쉽죠? (움짤)
▶“꿀♥벅지의 진수”… 비율 깡패 유승옥의 심쿵한 허벅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